서병기 IBK證 “임기 내 자기자본 1조원 달성”
증자 등 모든 가능한 방법 동원…’자본시장 강자’ 선언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서병기 IBK투자증권 대표이사가 임기 내 자기자본 1조원을 달성하는 등 IBK투자증권을 자본시장의 강자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30일 서병기 대표는 취임사를 통해 “중소기업과 더불어 성장하는 자본시장의 리더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며 “투자은행(IB)과 프라이빗에쿼티(PE), 전문사모 등 기존 사업부문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BDC(기업성장집합투자기구)와 같은 신사업 진출을 통해 자본시장을 통한 중소기업 지원이라는 소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IBK금융그룹과의 시너지 창출 ▲자산관리영업 고도화를 위한 시스템과 프로세스 ▲지속 성장을 위한 자본력 확충 등의 각오를 다졌다.


서 대표는 “자본시장의 기능이 단순중개에서 투자금융으로 변화하고 부동산 규제 등 각종 규제가 강화되면서 고수익사업에 집중하기 위한 금융투자회사들의 자본 확충 노력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자체적인 수익성 확대뿐만 아니라 증자 등 모든 가능한 방법을 동원해 임기 내 자기자본 1조원을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고객, 전문성, 건강한 기업문화를 공유해야 할 가치로 꼽았다. 서 대표는 “고객에 집중해야 한다”며 “고객의 자산 가치를 높이고 고객의 신뢰를 얻는 것이 금융회사로서 우리가 존재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