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증권사 CEO 연봉킹, 최현만 미래에셋 수석부회장
유상호 한투證 부회장 앞서···차기 초대형IB 메리츠 연봉잔치 '눈길'
이 기사는 2020년 03월 30일 19시 0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최현만(사진) 미래에셋대우 수석 부회장이 지난해 증권업계 최고경영자(CEO)중 연봉킹에 올라섰다. 지난해 상반기까지 선두를 지키던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을 앞선 것이다. 지난해 역대 최대치의 실적과 증권사 최초로 자기자본 9조원을 돌파한 공로를 통해 올해에도 연봉킹 자리를 수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등록된 국내 초대형 IB 증권사들의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 부회장은 지난해 총 28억9200만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 부회장은 급여 15억3800만원에 상여 13억5200만원 등을 더해 30억원에 육박하는 연봉을 수령했다. 


지난해 상반기 업계 최고 연봉 수령자였던 유상호 부회장은 지난해 22억2500만원의 연봉을 받는데 그치며 업계 1위자리를 내줬다. 유 부회장은 지난해 상반기 대규모 이연지급분을 수령하며 총 19억45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 2억7900만원, 상여금이 무려 16억6500만원에 달했다. 


미래에셋대우와 한국투자증권은 업계에서도 손꼽히는 연봉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한국투자증권에서 미래에셋대우로 자리를 옮긴 김연추 본부장(상무보)은 급여로만 16억5700만원을 받았다. 초대형IB중 한 곳인 NH투자증권의 정영채 대표의 지난해 연봉(15억6000억원)보다도 1억원 가량 높은 수준이다. 정 대표는 지난해 급여 5억원에 상여금 10억4200만원, 복리후생비 1800만원을 받았다. 


미래에셋대우에서는 최현만 수석부회장과 김연추 본부장외에도 정영희 PB전무(15억3900만원), 김성락 부사장(14억6300만원), 조웅기 부회장(12억7800만원) 등이 10억원이상의 연봉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NH투자증권에서는 정 대표외에도 서재영 상무(13억1100만원), 이동훈 상무(10억2600만원), 배경주 전무(10억2200만원) 등이 10억원을 넘는 연봉을 수령했다. 


KB증권에서는 부동산금융본부장인 고영우 상무보가 각자 대표인 김성현 사장보다 많은 12억2000만원의 연봉을 수령한 것으로 집계됐다. 고 본부장은 지난해 수익원 다변화와 리스크 관리를 수반한 안정적인 딜 운용을 통해 회사와 고객의 수익성 증대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받은 것으로 알려진다. 고영우 본부장의 상여는 10억4500만원에 달했다. 


김성현 사장과 기업금융본부를 이끄는 박성원 부사장은 각각 11억200만원, 10억900만원을 수령했고 조병현 전무는 10억3800만원의 연봉을 받아갔다.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는 급여 5억4800만원, 상여 6억56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억7000만원 등 총13억7400만원의 연봉을 지난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초대형 IB진입을 추진중인 메리츠증권의 추격도 만만치 않다. 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이사 부회장의 지난해 연봉은 20억100만원이다. 급여 8억원에 상여 11억6999만원, 기타소득 3100만원 가량이 더해진 수준이다. 


메리츠증권은 최 부회장외에도 김기형 사장(17억9300만원), 여은석(16억7200만원)·이세훈(16억1700만원)·김경성 전무(16억원) 등  16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증권업계에서 최상위 연봉수준을 보였다. 


한편 신한금융투자의 지난해 연봉킹은 라임사태의 주역중 하나로 꼽히는 임일우 전 프라임브러커지서비스(PBS)본부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월 퇴사한 임 전 본부장은 지난해 15억4100만원의 연봉을 수령하며 김병철 전 신한금융투자 대표이사보다 많은 연봉을 받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