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마을버스조합, '운행중단·폐업위기' 서울시 대책 촉구
코로나19 여파 대중교통 인프라 붕괴 우려···"재정지원 한도 일시 폐지 등 필요"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서울마을버스조합(이하 조합)이 서울시에 특단의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이용객 감소로 ‘서울시민의 발’인 마을버스가 운행 중단 또는 존폐 위기의 상황에 놓였다는 주장이다. 


조합은 최근 서울시에 마을버스와 같이 영세한 대중교통 서비스 업자들의 자금경색 해소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달라는 내용을 건의했다고 6일 밝혔다. 준공영제로 운영되는 시내버스와 달리 민영제로 운영되는 마을버스 사업자에 대해서는 재정지원 한도액을 일시적으로 폐지하거나, 유동성 지원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조합 관계자는 "공적 성향의 마을버스는 사업자가 운수종사자를 임의적으로 정리하지 못하고 경영악화가 심해져도 구조조정 실행에 한계가 있다"며 "서울시는 당면한 현실을 국가적 위기사항으로 인정하고 마을버스와 같이 영세한 대중교통 서비스업자들의 자금경색을 풀기위한 적극적 의지를 보여달라"고 말했다.


조합에 따르면 지난 3월 대다수 서울시 마을버스 사업자는 ‘재정지원 대상 업체’로 전락했다. 재정지원 대상 업체는 최소한의 기준 원가 이상의 수익을 내지 못하는 사업자를 말한다. 재정지원 대상 업체는 코로아19 확산 여파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월 평균 40~45개에 불과했던 대상 업체가 올해 3월에 들어서 130여개로 늘었다. 서울시 전체 마을버스 업체 139개사가 마을버스 1대의 하루 평균 유지비를 맞추지 못하는 경영악화 상황에 진 것이다.


서울시가 매월 마을버스 1대당 유지비 원가의 수익을 거두지 못하는 영세 업체를 대상으로 마을버스 1대당 최대 19만원을 지원하고는 있으나 과도한 규정 탓에 추가적인 지원 확대나 부실노선 정리나 개선 등에 나설 수 없어 마을버스 사업자의 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이다.  


조합은 "서울시가 재정지원에 나서고 있지만 원가 수준에 훨씬 못 미치는 지원에 그치고 있어 영세 마을버스 사업자의 도산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 비상상황임을 고려해 서울시가 마을버스를 비롯한 대중교통 인프라를 망실하지 않기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