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5949억 증자 추진
작년말 유동성커버리지 442%, BIS비율 10.88%.."유동성·자본적정성 개선 기대"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케이뱅크가 자본 확충에 나선다. 케이뱅크는 최근 이사회를 열고 5949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현재 지분율에 따라 신주를 배정하고 실권주가 발생하면 주요 주주사가 이를 나눠 인수하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말 무의결권전환주 포함한 케이뱅크의 주요주주는 KT(22.09%), 우리은행(14.48%), NH투자증권(10.23%), 케이로스 유한회사(9.99%), 한화생명보험(5.63%), GS리테일(5.54%), KG이니시스(4.56%), 다날(4.56%) 등이다. 


이번 유상증자가 원활하게 이뤄지면 케이뱅크의 납입자본금은 기존분을 합쳐 1조원대로 올라선다. 그간 누적결손으로 인해 작년말 자본총계는 2045억원에 그쳤다. 케이뱅크는 지난 해 100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케이뱅크의 증자가 미뤄지면서 2019년말 유동성커버리지비율은 442.2%로 경쟁사인 한국카카오은행 696.5%에 비해 크게 뒤쳐졌다. BIS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0.88%로 2018년말(16.53%)에 비해 5.65% 낮아졌다. 


이번 증자로 유동성과 자본적정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해외 조달 막혔다···케이뱅크·동양생명 '보류'

케이뱅크, 인터넷은행법 개정안 통과만 기다려 동양생명, 해외 신종자본증권 발행 올 하반기로 미뤄

KT·케이뱅크, 계열 활용 포기하고 주주증자 추진

은성수 위원장 "케이뱅크 플랜B, 주주 같은 비율로 증자" BC카드, 레버리지 비율 탓에 케이뱅크 증자 한계

케이뱅크 차기 행장에 이문환 전 BC카드 사장 내정

금융ICT 등 혁신 전략 적임자로 평가

카카오뱅크 부대표에 김광옥 前 한투파 전무

카뱅 30일 정기 주총 열고 선임 확정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 단독 체제로

이용우 전 공동대표 사임에 따른 '추가 선임' 않기로

카카오뱅크, '흑자전환했지만···' 여신 고전

'이자비용 증가율>이자수익 증가율' 해결 과제

'금융권 메기' 카뱅, 지난해 흑자 전환

올해 IPO준비도 차질 없이 진행될 듯

씨티銀, 은행권 보수 순위 '1위'···카뱅 '꼴찌'

우리·전북·부산·대구은행은 깎여

KT, 자회사 통해 케이뱅크 2600억 지원키로

비씨카드 케뱅 구주 매입·유상증자 참여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몸집 4배 키울때 겨우 2배 성장

유상증자가 가른 성장···5900억 유증 성공여부 주목

케이뱅크 대주주단, 유상증자 참여 '불투명'

자본 확충해도 실적 개선 확실치 않다는 판단···케뱅 "주주들, 자본 확충 의지 확고" 반박

특례법 통과됐지만 케이뱅크 대주주는 비씨카드

케이뱅크 유증 계획 당초대로···KT는 상황보며 지분 참여할 듯

우리銀, 15일 이사회서 케이뱅크 유증 참여여부 논의

NH證·한화생명, 케이뱅크 유증참여 "우리銀에 달려"

우리銀, 케이뱅크 출자 고심..KT에서 챙길 '잿밥'은

"우리銀, KT 계열 거래 확대 원한다"..KT 주거래은행 등 변경 노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