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대한항공, 6개월간 직원 순차 휴직
전체 인원의 70% 이상 참여.."고통분담"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대한항공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 대응하기 위한 자구 노력의 일환으로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휴업을 진행한다.


기간은 이달 16일부터 10월15일까지 6개월이다. 국내지역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대상이며, 부서별로 필수 인력을 제외한 여유 인력이 모두 휴업을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직원 휴업의 규모는 전체 인원의 70%를 넘는 수준이다. 대한항공노동조합도 회사의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한 고통분담의 일환으로 이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 대처하기 위해 전사적 대응체제를 구축하는 한편, 이달부터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반납하기로 한 상황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기존에 발표한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과 더불어 이사회와 협의해 추가적인 자본 확충 등 회사의 체질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코로나19 쇼크 173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