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證, 리테일 약진…수익 다각화 박차
해외주식·파생상품 계좌 급증, 2% 고금리 전단채 발행 흥행 예고

[팍스넷뉴스 김대영 기자] 지난해 기업금융(IB) 부문 성장을 기반으로 '잭팟'을 터뜨린 메리츠증권이 올들어 리테일 부문에서도 주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이며 수익 다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메리츠증권은 개인투자자의 증시 유입 확대로 1분기 주식계좌 개설 건수가 작년 1분기 대비 114%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저가매수를 노린 개인투자자가 몰리며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급증했고 PC나 스마트폰을 이용한 비대면 계좌 개설 또한 크게 늘었다. 해외주식 및 파생상품 거래계좌수도 지난해 1분기 대비 384% 증가했다. 해외 주식 및 파생 수익도 전년동기대비 479%나 급증하며 적극적인 해외주식 직접구매를 견인했다. 



개인투자자의 유입 확대 속에 메리츠증권은 자체 개발한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메리츠스마트’ 앱을 국내외 주식과 파생상품 거래시 앱 전환 없이 매매할 수 있도록 설정했다. 현재 메리츠스마트는 미국, 중국, 홍콩 3개국의 종목분석 등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2년간 진행한 3.90%의 신용공여 이자율 우대 적용 이벤트도 추가 연장할 계획이다. 


메리츠증권은 지난 7일 종금라이센스 만료 후 리테일 고객을 대상으로 2% 수준의 전자단기사채를 내놓기도 했다. 1017억원에 달하는 전자단기사채의 1차 발행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오는 10일 예고된 2000억원 규모의 전자단기사채 2차 발행 물량은 1개월(2.2%), 2개월(2.3%), 3개월(2.4%) 등 만기일에 따라 이자율이 차등 적용될 계획인만큼 또 한번 성공을 기대케 한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이번에 발행할 사채는 종금형 종합자산관리계좌(CMA)를 이용한 고객에게 감사함을 표현하고자 출시한 특판 상품”이라며 “리테일 부문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고객가치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