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혁신펀드, 블록체인 기업도 투자 집행
4년간 3000억 규모 민간주도 펀드, 이달중 200억 등 올해에만 855억 집행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금융위원회가 코로나19로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핀테크기업을 대상으로 '핀테크 혁신펀드'를 조성한다. 


금융위는 9일 핀테크 혁신펀드 운용전략을 발표하고, 이달 첫 투자를 시작으로 올해부터 4년간 3000억원 규모로 펀드를 조성하며 올해 855억원을 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달 중에는 핀테크 3개사(빅데이터, 블록체인, 해외소재 금융플랫폼 분야)에 대한 민간투자와 함께 총 2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하기로 했다.


핀테크 혁신펀드는 KB, NH, 신한, 우리, 하나 등 주요 금융그룹과 BNK, DGB 등 지방은행 및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코스콤이 참여한 민간 주도 펀드다. 핀테크 기업을 대상으로 창업초기부터 스케일업까지 성장단계별 맞춤형으로 투자가 이루어진다. 금융위는 시장추이를 보며 필요시 모(母)펀드의 운용규모를 6년간 5000억원까지 확대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올해는 총 855억원 이상의 자금을 핀테크 기업에 배정한다. 투자방식은 창업 초기 투자와 스케일업·해외진출 투자, 두 가지로 나뉜다. 블라인드펀드 방식의 창업초기투자는 총 480억원 규모로 3개 이상의 자(子)펀드가 결성된다. 이를 위해 금융위는 지난달 위탁운용사로 한국투자파트너스와 KB인베스트먼트를 선정했다. 


스케일업·해외진출 투자는 연내 375억원 이상을 투자한다. 프로젝트 자펀드를 결성해 투자하거나, 한국성장금융이 민간투자자와 함께 직접 투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00억원 규모의 첫 투자는 이달 중 빅데이터, 블록체인, 해외 소재 금융플랫폼 관련 핀테크기업 3개사에 집행된다. 구체적인 기업명은 어느정도 비즈니스의 가능성이 확인 된 이후의 시기에 기업 동의를 얻어 한국성장금융이 별도로 발표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핀테크기업이 투자유치에 애로를 겪을 수 있는 만큼, 핀테크 혁신펀드 자금이 조속히 시장에 공급되도록 하겠다"며 "특히 블라인드 자(子)펀드의 결성 즉시 투자가 집행될 수 있도록 민간 LP 자금이 매칭되기 이전이라도, 위탁운용사는 피투자기업의 물색 등 가능한 범위에서의 투자 집행 준비를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