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어려움 극복 위해 전방위 지원 나선다
"협력회사 1000억원 규모 금융 지원 앞당길 것"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LG화학이 협력회사, 사회적 기업, 취약계층 청소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이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방위적 지원 활동에 나선다. 


LG화학은 코로나19 위기 장기화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협력회사에 현재 운영하고 있는 상생 펀드 및 혁신성장펀드 등을 이용해 1000억원을 조기 지원키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LG화학은 이번 코로나19 위기가 장기화함에 따라 상생펀드 및 혁신성장펀드 지원 시점을 예정보다 앞당기겠다는 방침이다. 상생 펀드는 협력회사 운영자금 지원을 위해 조성한 629억원 규모 저금리 대출 펀드다. 혁신성장펀드는 협력회사의 연구개발(R&D) 과제 등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432억원 규모의 무이자 대출 펀드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코로나 이슈로 긴급하게 자금이 필요한 협력업체들에게 심사를 최대한 간소화하는 등 상반기 중에 빠른 금융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사회적기업과 취약계층 청소년 지원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LG전자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친환경 사회적기업 육성 프로그램 'LG소셜캠퍼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에 2억원의 구호자금을 지원할 것"이라며 "취약계층 청소년 2000여 명을 대상으로는 온라인 개학 이후 원격수업에 필요한 헤드셋 등 총 3억원 규모의 필요 물품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LG화학은 노사가 공동으로 임직원 자발적 모금활동 '만원의 나눔'을 통해 대구 및 경북 지역 소상공인, 의료진에게 1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국내 12개 사업장을 돌며 릴레이 헌혈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주변 곳곳을 살펴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함께 힘을 보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코로나19 쇼크 15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