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홈뷰티 핵심기술 연구개발 가속화
전문의·교수진 주축 'LG 프라엘 피부과학 자문단' 운영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LG전자가 홈뷰티기기 핵심기술 연구개발에 속도를 올리기 위해 뷰티 관련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피부과학 자문단’을 운영한다.


LG전자는 최근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서 박경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피부과 교수,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LG 프라엘 피부과학 자문단 위촉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박 교수는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장을 맡고 있으며, LG 프라엘 피부과학 자문위원장을 맡는다.


자문단은 이달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LG전자는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 산하 단체인 ‘피부의료기기연구회’에 소속된 교수와 전문의로 6명의 자문단을 꾸려 전문성을 확보했다. 기존에도 피부과 자문위원을 운영해 왔으나, 이달부터 자문단의 전공분야를 세분화하고 규모를 확대했다.


자문단은 고객들이 LG 프라엘을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전문가로서 의견을 제공할 뿐 아니라 LG 프라엘 신제품의 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선행 검증에 참여한다. 또 LG전자 홈뷰티기기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최신 의학 트렌드를 소개하는 정기 세미나도 진행한다.


LG전자는 내부 역량에 자문단의 전문성을 더해 차세대 홈뷰티 핵심기술 연구개발에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홈뷰티사업 강화를 위해 HE사업본부 산하 ‘홈뷰티사업담당’을 신설한 바 있다. 최근 민감한 피부를 가진 고객들을 위해 보다 섬세한 클렌징이 가능하도록 성능을 업그레이드한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를 출시하는 등 제품 라인업도 지속 확대하고 있다.


고객이 직접 착용하고 사용하는 뷰티기기는 높은 안정성을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제품의 안전성은 성능만큼이나 뷰티기기를 찾는 고객들의 중요한 선택 기준으로 자리잡았다. LG전자는 더마 LED 마스크에 눈 건강에 해로울 수 있는 청색광을 사용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눈부심 방지 장치와 착용감지 센서도 적용해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박형세 부사장은 “자체 연구개발에 외부 전문 역량을 더해 LG 프라엘만의 탁월한 효능과 안전성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