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창업지원 넘어 스케일업…예비 유니콘 투자 확대”
정명국 산업은행 스케일업금융실장 “국내 자본 주도 차세대 리더 기업 육성”
이 기사는 2020년 04월 28일 10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유망 기업에 대한 대규모 투·융자를 확대해 국내 자본 주도의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벤처기업) 육성을 지원하겠다"


'벤처 스케일업 정책과 투자전략'이라는 주제로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팍스넷뉴스 벤처캐피탈 포럼에서 정명국 KDB산업은행(이하 산업은행) 스케일업금융실장(사진)은 유니콘 육성을 위한 산업은행의 역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스케일업이란 기술, 제품, 서비스, 기업의 질과 규모를 확대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고속 성장하는 기업들을 지칭하는 말로 쓰이고 있다. 



산업은행은 지난해 말 벤처금융본부를 신설하면서 혁신금융 부문에 대한 투자 확대를 예고했다. 세부적으로 벤처금융본부 산하에 기존 넥스트라운드실과 벤처기술금융실을 두었으며 이와 함께 스케일업금융실을 신설했다. 


스케일업금융실은 신설 이후 혁신기업에 대한 대형 투·융자 등 복합 금융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넥스트라운드실은 창업생태계 플랫폼 운영을, 벤처기술금융실은 창업초기 기업 및 기술 스타트업 투자를 맡아 역할을 구분했다. 


정명국 스케일업금융실장은 "지금 우리나라는 산업 혁신을 이끌 새로운 리더가 필요한 때"라며 "산업은행은 국내 자본을 활용해 차세대 리더 기업을 육성하고, 우리 경제 성장 잠재력을 확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정명국 실장은 유니콘 육성 확대에 대한 산업은행의 지원 정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정 실장은 "기업별 지원 규모를 지금보다 대폭 키워 기업들의 성장을 가속시켜야 한다"며 "펀드 대형화와 투·용자 대규모화 없이는 유니콘 탄생이 어렵다"고 말했다. 


스케일업금융실은 융자보다는 투자에 비중을 크게 두고 있다. 기업가치 500억원 이상의 기업에 최소 50억원 이상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또 확보하는 지분율은 15%를 넘지 않도록 한다는 원칙도 세웠다. 이를 통해 국내 민간 투자사들과 공동으로 국내 예비 유니콘들의 스케일업을 돕겠다는 계획이다. 


이미 스케일업금융실은 예비 유니콘에 대한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현재까지 약 7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의 투자 승인이 이뤄졌다. 최근 전차책 업체 리디북스를 운영하고 있는 리디에 자체자금으로 2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뿐만 아니라 현재 수백억원 규모 투자 유치를 진행한 여러 기업에 국내 벤처캐피탈들과 공동투자자로 참여하고 있다. 스케일업금융실 산하에는 바이오 투자 전담팀도 신설하는 등 유망 바이오 기업 성장 지원에도 나서고 있다. 


또 스케일업금융실은 예비 유니콘 기업들의 유동성 확충 지원에도 나선다. 저리 자금조달 수단을 제공해 스케일업을 촉진시키겠다는 취지다. 그 일환으로 현재 시장에서 인정받은 기업가치를 기준으로 금리를 우대하는 대출 상품을 마련 중이다. 기업가치와 신용등급에 따라 가산금리 차등 적용하는 방식이다. 


정 실장은 "쿠팡이나 배민(우하한형제들)같은 기업들은 해외 대형 자본에 의해 스케일업이 이뤄졌다"며 "앞으로 국내 자본을 활용한 유니콘 육성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벤처캐피탈포럼 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