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초보 무역기업 해외진출 돕는다
무역보험공사와 손잡고 1:1 맞춤형 컨설팅 서비스 제공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신한은행이 무역 이행 경험이 적고 전담 인력도 부족한 무역기업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초보 무역기업 경쟁력 강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신한은행은 초보 무역기업과 코로나19로 수출입 업무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의 원활한 해외 진출을 위해 무역보험공사의 트레이드 슈어(Trade-sure)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트레이드 슈어 컨설팅 서비스는 ▲회계와 세무 ▲법무(상사분쟁·법률자문·무역클레임·특허권·상사분쟁회계 등) ▲수출입(통관·계약·원산지증명·수출판로 개척·FTA활용 등) 분야의 현장 경험이 풍부한 컨설턴트의 1:1 맞춤형 서비스다.


신한은행을 거래하는 기업고객이라면 무역보험공사 컨설팅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 기업에는 개별 컨설턴트가 배정돼 방문 일정과 컨설팅 내용을 사전 협의한 후 무료로 컨설팅이 진행된다.


신한은행의 한 관계자는 "무역 기업고객에게 수출입 관련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함으로써 고객과 같이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무역보험공사와 업무협력 강화를 통해 보다 많은 무역기업에 다양한 수출입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