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라임 사태' 관련 금융위원회 압수수색 外
이 기사는 2020년 04월 23일 16시 5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검찰, '라임 사태' 관련 금융위원회 압수수색[주요언론]

피해액만 1조6천억원에 달하는 '라임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정부서울청사 내 금융위원회를 전격 압수수색하고 있다. 


기아차, 소하리공장 5월 릴레이 셧다운[아시아경제]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이 다음달까지 릴레이 셧다운에 들어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국 등 주요 수출국의 신차 수요가 줄어들면서 감산이 불가피해진 탓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기아차 노사는 이달 27일부터 5월10일, 5월22일부터 25일까지 소하리 1·2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로 합의했다. 


‘라임 金회장’, 수십억 흘러간 법인 대표에 직원들 앉히고 좌지우지[서울경제]

일명 ‘라임 살릴 회장님’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여러 페이퍼컴퍼니에 운전기사 등 임직원들을 대표이사로 앉히고 회사 인수, 자금 유출 등에 활용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임직원들 사이에선 본인이 페이퍼컴퍼니의 대표이사였는지도 몰랐다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김 회장 본인이 등기된 법인은 전혀 없어 처음부터 탈법적인 일을 염두에 두고 법인을 세운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


삼성전자 30% 캡 ‘시총상한제’ 내주 사라진다[헤럴드경제]

코스피200 내 특정종목의 편입비중을 30% 수준으로 제한한 ‘시가총액비중 상한제도’(CAP 제도)가 다음주 폐지된다. 최근 동일종목의 투자한도 규제가 완화되면서 국내 증시에서 캡 제도의 필요성이 낮아졌다는 판단에서다.


퇴직연금 중도인출 강화 D-7…급전 필요하면 지금이 '기회'[한국경제]

앞으로 퇴직연금 중도인출(중간정산)이 깐깐해진다. 중도인출을 고민 중인 가입자라면 요건이 강화되기 전 '막차'를 타기 위한 시간이 일주일밖에 남지 않은 셈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30일부터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시행령 개정으로 퇴직연금 중도인출 의료비 요건이 강화된다.


`민식이법 시행` 新운전자보험 가입자 늘어나는데…"갈아타기 주의보"[매일경제]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 사고에 대한 처벌을 강화한 '민식이법' 시행으로 새 운전자보험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운전자보험 가입자의 경우 섣불리 새 보험으로 갈아타면 되레 손해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