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대체투자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정부, 유니콘 위해서라면 뭐든 한다”
권일운 기자
2020.04.28 11:32:10
박용순 중소벤처기업부 벤처혁신정책관 “인프라와 제도 구축도 중요”
이 기사는 2020년 04월 28일 11시 3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정부의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벤처기업) 육성 방침은 기업에게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대전제를 따르고 있다."


박용순 중소벤처기업부 벤처혁신정책관(국장, 사진)은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팍스넷뉴스 2020 벤처캐피탈 포럼'에서 정부의 유니콘 육성 정책 방향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말했다. 유니콘 기업이 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성하기 위해 가능한한 모든 정책적 지원을 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발언이었다.


박 국장은 정부의 역할은 유니콘이 탄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초점을 맞추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창업 단계의 예비 유니콘을 발굴하고, 전략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드는 것이 대표적인 정부의 역할이라는 것이 박 국장의 설명이었다. 정부가 만든 생태계를 기반으로 정책금융기관을 필두로 한 다양한 기관들이 지속적이고 긴밀하게 협업하면 유니콘이라는 결과물이 등장할 것으로 박 국장은 내다봤다.


박 국장은 이 과정에서 오는 2022년까지 기업가치가 1000억원이 넘는 예비 유니콘을 500개까지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 'K-유니콘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예비 유니콘 발굴을 위해서는 ▲아기 유니콘과 ▲빅 3&DNA ▲소부장 100 ▲포스트팁 등의 프로그램을 가동 중임을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준비 중인 예비 유니콘을 위한 스케일업 금융 프로그램으로는 ▲점프업 펀드와 ▲K-유니콘 매칭펀드 ▲투자-보증 레버리지 프로그램 ▲기술보증기금 특별보증 등을 소개했다. 

관련기사 more
금융위원회의 엉뚱한 답변과 책임 회피

점프업 펀드는 최대 9500억원 규모로 조성이 진행 중이다. K-유니콘 매칭펀드는 민간 벤처캐피탈이 낙점한 예비 유니콘에 한국모태펀드가 최대 200억원을 투자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오는 8월 본격 실시되는 투자-보증 레버리지 프로그램은 기술보증기금의 지원을 받은 특수목적법인(SPC)이 대출을 일으켜 개별 기업에 대한 투자 규모를 대폭 끌어올리게끔 설계됐다. 기술보증기금 특별보증은 정부가 직접 선발해 최대 100억원을 보증 형태로 지원한다.


박 국장은 유니콘 기업을 탄생시키기 위해서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재차 언급했다. 생태계 조성이 정부만의 일이 아니라는 점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민간과 정부가 협업해 스케일업 금융을 지원하는 것 이상으로 인프라와 제도를 구축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점도 언급했다.


조만간 시행될 벤처투자촉진법과 관련해서는 "사행 산업에 대한 투자를 금지하고, 40% 안팎의 투자 의무비율만 준수하면 어떤 분야의 투자도 가능케 한다는 원칙을 따랐다"라고 설명했다. 벤처투자회사들이 특수관계인 투자 제한과 해외투자 금지 등 기존 법상의 규제로 인해 후속 투자에 제약을 받는 현실을 타개하기 위한 목적이다. 


박 국장은 "기업 입장에서 본다면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 자금인지,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 자금인지, 신기술금융사업회사 자금인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투자자의 법적 성격에 따라 형성된 칸막이를 제거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증권사가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가 공동으로 펀드를 조성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대표적인 예다.


유니콘 육성이라는 명분 아래 대규모 자금이 투입되는 과정에서 제기되는 버블 우려를 불식시키는 발언도 나왔다. 박 국장은 "2005년의 한국모태펀드 출범과 2017년의 모태펀드 추경 투입 당시에도 버블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었다"며 "벤처 버블이 막 꺼진 시기부터 지금까지 벤처 생태계를 들여다 본 경험을 기반으로 한다면 지금의 벤처투자 시장은 매우 건전하다고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2022 팍스넷뉴스 금융포럼
Infographic News
2022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