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모바일 앱 전면 개편
계좌 편집·금액숨기기·알림 기능 등 강화
<제공=카카오뱅크>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카카오뱅크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을 전면 개편한다.


카카오뱅크는 기존 앱을 2.0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한다고 27일 밝혔다. 1.0버전의 사용성은 유지하되, 고객들의 앱 사용 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편리성을 더 강화했다는 게 카카오뱅크의 설명이다. 


앱 로그인 후 가장 먼저 접하는 홈화면에 계좌 편집 기능을 통해 고객은 보고 싶은 계좌만 노출할 수 있고, 통장 잔고를 숨길 수 있는 ‘금액 숨기기’ 기능 등 화면 편집 기능이 추가됐다.


사용빈도가 높았던 '내계좌(자산현황)'은 홈 화면의 좌측 상단으로 재배치해 고객들이 더 빠르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상반기 말 출시할 오픈뱅킹 서비스도 '내계좌'에 포함될 예정이다.


기존 메뉴는 사용 동선에 따라 재구성해 UX(사용자 경험)을 강화했다. 출범 이후 늘어난 상품과 서비스 메뉴를 가독성 있게 다시 가다듬고, 재배치했다. 특히, 스마트폰을 쥐고 엄지손가락이 닿는 범위내 메뉴 탭을 두어 원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알림’ 기능도 대폭 강화됐다. 고객의 금융 이용 상황을 기반으로 고객 개인별 맞춤형 알림을 제공한다. 고객들의 앱 이용 편의성 확대와 함께 앱 이용 경험을 확장할 수 있는 역할을 할 전망이다.


이날 카카오TV 등 사회관계망서비스 채널을 통해 열린 카카오뱅크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는 "편리한 고객 경험과 유용한 혜택을 통해, 선보이는 상품과 서비스마다 고객이 가장 먼저(first) 선택하는 은행으로 자리매김 하겠다"며 "카카오뱅크 앱 2.0을 통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한 단계 진화한 카카오뱅크 혁신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선영 카카오뱅크 서비스팀 홈개편 TF장은 "카카오뱅크 1000만 고객의 앱 사용 흐름과 패턴이 담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체와 조회 등의 기능을 강화하고, 이용이 저조한 부분은 개편하거나 축소하는등 더 빠르고, 더 심플하며, 더 편리한 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케이뱅크 대주주단, 유상증자 참여 '불투명'

자본 확충해도 실적 개선 확실치 않다는 판단···케뱅 "주주들, 자본 확충 의지 확고" 반박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몸집 4배 키울때 겨우 2배 성장

유상증자가 가른 성장···5900억 유증 성공여부 주목

카뱅, 해외송금액 상관없이 수수료 5달러로 인하

기존 3000달러 초과시 12달러서 최대 58% 낮춰

카카오뱅크 부대표에 김광옥 前 한투파 전무

카뱅 30일 정기 주총 열고 선임 확정

코로나 한파 속 얼어붙은 IPO 시장

잇딴 상장철회 여파 속 대어급 상장연기 가능성 '솔솔'…증권사 실적 동반 부진 우려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 단독 체제로

이용우 전 공동대표 사임에 따른 '추가 선임' 않기로

카카오뱅크, '흑자전환했지만···' 여신 고전

'이자비용 증가율>이자수익 증가율' 해결 과제

'금융권 메기' 카뱅, 지난해 흑자 전환

올해 IPO준비도 차질 없이 진행될 듯

씨티銀, 은행권 보수 순위 '1위'···카뱅 '꼴찌'

우리·전북·부산·대구은행은 깎여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올 하반기부터 IPO 준비"

이르면 내년 상반기 내 IPO 전망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주담대·기업대출 출시 미정"

온라인 기자간담회서 입장 밝혀

카카오뱅크, 1Q 순익 184억···전년비 2.8배 성장

이자수익 증가와 수수료 부문 적자 폭 개선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