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올 하반기부터 IPO 준비"
이르면 내년 상반기 내 IPO 전망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온라인 기자간담회 영상 캡쳐>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카카오뱅크가 올해 하반기 기업공개(IPO)를 위한 준비 작업에 들어간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사진)는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지속적인 성장과 '카뱅 퍼스트' 달성을 위해 보다 많은 자본 투자가 필요하다"며 "자산 증가에 따른 규제 자본 준수를 위해 기업공개(IPO)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017년 7월 출범후 꾸준한 영업 확대로 지난해 9월 말 BIS자기자본비율이 9.97%로 급락했다. 금융감독당국 권고치(은행 10.5% 준수)를 밑돌며 자본적정성에 '빨간 불'이 켜진 것이다.


다행히 지난해 11월 말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하면서 BIS비율을 높였지만, 올해 더욱 더 영업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인 만큼, 추가 대규모 자본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난해부터 카카오뱅크가 그간 꾸준히 기업공개 계획을 밝힌 것도 이러한 배경에서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시장 상황이 녹록치 않아 일각에서는 카카오뱅크가 기업공개 준비 시점을 미루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제기되기도 했다.  


올해 말부터 준비하기 때문에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IPO가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윤 대표는 "여러 차례 말씀드린 것처럼 올해 하반기부터 IPO를 위한 실무적인 준비를 시작하려고 한다"며 "IPO는 투자 회수 목적이 아닌 지속 성장을 위한 자본 확충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IPO 시점이 언제가 될지는 시장 환경 등 여러 변수가 있어 언제라고 지금 말씀드리긴 어렵다"면서도 "2020년엔 시장과의 소통을 더 잘하기 위해 카카오뱅크는 올해 1분기부터 분기 성과를 별도로 알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카카오뱅크, 모바일 앱 전면 개편

계좌 편집·금액숨기기·알림 기능 등 강화

케이뱅크 대주주단, 유상증자 참여 '불투명'

자본 확충해도 실적 개선 확실치 않다는 판단···케뱅 "주주들, 자본 확충 의지 확고" 반박

케이뱅크, 카카오뱅크 몸집 4배 키울때 겨우 2배 성장

유상증자가 가른 성장···5900억 유증 성공여부 주목

카뱅, 해외송금액 상관없이 수수료 5달러로 인하

기존 3000달러 초과시 12달러서 최대 58% 낮춰

카카오뱅크 부대표에 김광옥 前 한투파 전무

카뱅 30일 정기 주총 열고 선임 확정

코로나 한파 속 얼어붙은 IPO 시장

잇딴 상장철회 여파 속 대어급 상장연기 가능성 '솔솔'…증권사 실적 동반 부진 우려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 단독 체제로

이용우 전 공동대표 사임에 따른 '추가 선임' 않기로

카카오뱅크, '흑자전환했지만···' 여신 고전

'이자비용 증가율>이자수익 증가율' 해결 과제

'금융권 메기' 카뱅, 지난해 흑자 전환

올해 IPO준비도 차질 없이 진행될 듯

씨티銀, 은행권 보수 순위 '1위'···카뱅 '꼴찌'

우리·전북·부산·대구은행은 깎여

집 보여주다 중개인도 감염 '문 닫는 부동산' 外

집 보여주다 중개인도 감염 '문 닫는 부동산' [매일경제] 지방에서 올라온 부부에게 집을 보여주다 부동산 중개인까...

‘씨 마른’ 대어급 IPO, 부활 신호탄 쏠까

작년 증시 부진으로 연기…SK바이오팜·CJ헬스케어 등 연내 상장 추진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주담대·기업대출 출시 미정"

온라인 기자간담회서 입장 밝혀

카카오뱅크, 1Q 순익 184억···전년비 2.8배 성장

이자수익 증가와 수수료 부문 적자 폭 개선 효과

주식계좌 서비스 영토 확장하는 카뱅

기존 한국·NH증권에 이어 KB증권 추가

카카오뱅크 상반기 순익 4배↑···IPO 준비 착수

이자이익 늘고 비이자손실 규모 줄여

카카오뱅크, IPO 준비 '착수'

연내 주관사 선정 절차 돌입···정확한 상장 시점은 '미정'

카카오뱅크 IPO 주관 경쟁, 유력 증권사는?

초대형IB 위주 경쟁 관건은 '이해상충' 우려 해소…삼성증권 한발 앞서

카카오뱅크, 10대 타깃 선불전자지급수단 출시

서비스명 'mini'로 만 14~18세 가입 가능···교통카드·소득공제 등 가능

만 14~18세 100명 중 5명, 카뱅 '미니' 쓴다

미니 출시 사흘 만에 10대 가입자 12만명 '돌파'

카카오뱅크, 7500억 유상증자 추진

美 TPG캐피탈 2500억 유치 등 기업가치 2조 상회…"IPO 일정 가속화"

카뱅, 분기 이자·수수료 '첫 동반 흑자'

자본적정성·건전성은 '뒷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