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굴 사업 손대는 바이낸스, 자체 마이닝 풀 선보여
자체 가상자산 금융 서비스 연계 강화
이 기사는 2020년 04월 27일 20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가 채굴사업에도 진출한다. 


바이낸스는 27일 종합 채굴 플랫폼인 '바이낸스 풀'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바이낸스 풀은 가상자산 채굴에서부터 실제 거래까지 원스톱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바이낸스 기존 회원들은 바이낸스 풀에 접속해 손쉽게 채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채굴을 통해 얻은 가상자산으로는 장외거래(OTC), 일반거래, 대출, 스테이킹 등 바이낸스의 여러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창펑 자오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채굴 시장은 가상자산 시장의 필수적인 부분으로서 바이낸스가 채굴자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이 산업의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바이낸스 풀을 통해 채굴과 금융 서비스를 연결시켜 가상자산 종합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바이낸스 측은 비트코인의 채굴 보상이 절반 이하로 줄어드는 '반감기'가 오는 5월로 예정돼 바이낸스 풀이 투자자들로부터 각광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이낸스 측은 "바이낸스 풀은 채굴한 가상자산을 낮은 수수료로 즉각 거래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라며 "바이낸스 풀은 바이낸스 예금 서비스와도 협력해 고정 예금 상품을 제공할 것이며, 이를 통한 연간 수익률은 8% 정도일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낸스의 기술을 활용한 바이낸스 풀은 지분증명(Proof of Stake)와 작업증명(Proof of Work) 방식의 채굴을 모두 지원한다. 플랫폼 출시 초기에는 비트코인 채굴 서비스를 제공하며, 앞으로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추가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