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국책은행, 대형항공사 영구채 인수 까닭은
'유동성지원'+'재무개선' 일거양득.."항공사 상황 생각보다 더 심각"
이 기사는 2020년 04월 29일 16시 4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정부가 대형항공사(FSC) 지원에 나서면서 '영구채' 인수 카드를 꺼낸 것이 주목받고 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들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직접대출과 ABS인수와 동시에 신규 영구채 발행및 인수카드를 내민 것은 양대 항공사의 경영상황이 생각보다 더 심각하다는 판단에서다. 유동성 지원뿐 아니라 영구채를 통한 재무개선까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29일 재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최근 대한항공에 ▲2000억원의 운영자금 대출 ▲화물 운송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한 70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ABS) 인수카드와 더불어 ▲주식 전환권이 있는 영구채 3000억원 인수 등 총 세가지 지원방안으로 신규 자금 1조2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직접적인 자금 투입 방식인 대출과 항공사 ABS 인수와 동시에 제시한 영구채 인수 카드가 주목받고 있다. 앞서 산업은행은 지난해 아시아나항공 지원 차원에서도 역시 5000억원의 영구채를 인수했다. 


보통의 채권은 이자와 원금으로 구성된다. 채무자는 정해진 날에 이자를 갚다가 만료일에 원금까지 상환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영구채는 성격이 달라서 채무자가 원금 상환 없이 이자만 계속 지불하는 채권을 뜻한다. 자본의 일종인 우선주와 비슷한 것으로 간주되기도 한다.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는 논쟁 끝에 지난 2013년부터 영구채를 부채가 아닌 자본으로 규정하고 있다. 



영구채는 이번에 인수되는 대한항공 사례에서처럼 유사시 주식으로 전환될 수 있다. 산업은행이 이번에 인수한 대한항공 영구채를 모두 자본으로 전환할 경우, 지분율은 10.80%에 이른다. 20%대 중반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이는 한진칼 및 한진그룹 특수관계자에 이어 대한항공 2대 주주가 되는 셈이다.


두 국책은행이 영구채 인수 방식을 선택한 것은 코로나19로 유동성 위기에 빠진 항공사를 지원하면서 동시에 항공사의 재무구조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다. 추후 주식 전환을 통한 경영진에 대한 책임경영까지 묻겠다는 속내도 담겼다. 공적자금 투입에 따른 반대급부까지 고려했다는 얘기다. 


자본시장연구원 황세운 박사는 29일 "산업은행 입장에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정상화 작업이 순조롭게 이뤄지지 않을 경우, 부채를 자본금으로 전환하는 과정까지 감안했을 것"이라며 "해당 기업에 모럴 해저드 등이 일어날 경우, 정부가 통제하겠다는 의지로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황 박사는 "(1000%를 넘는)두 항공사의 높은 부채비율을 감안할 때, 부채의 성격을 갖고 있으면서 부채비율을 올리지 않는 영구채 인수는 합리적 자금 지원 수단이 된다"고 덧붙였다.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의 발언도 궤를 같이 한다. 그는 이번 대한항공 자금 지원 직후 "기간산업의 국유화는 없다. 지분이 있어도 의결권 행사는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10% 이상의 지분율 자체로도 기업을 감시하는 역할이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


국책은행이 비슷한 성격의 전환사채(CB) 대신 영구채 카드를 선택하면서 이들 은행의 BIS자기자본비율은 오히려 저하될 예정이다. CB가 주로 채무증권으로서의 위험관리 대상인데 반해 영구채는 주식위험이 높은 자산으로 분류된다. 산은과 수은이 BIS비율 약점에도 불구하고 영구채 카드를 꺼낸 것은 양대 항공사의 경영 정상화를 그만큼 우려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코로나19 쇼크 209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