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창사이래 최대규모 분기 적자
코로나 직격탄에 1Q 영업손실 1.7조…"석유사업 재고 손실 영향"
이 기사는 2020년 05월 06일 11시 3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SK이노베이션 2020년 1분기 실적발표 자료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코로나19에 따른 업황 악화로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분기 적자를 냈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11조163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12.6%, 전분기보다 5.3%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1조7752억원으로, 전년동기 및 전분기와 비교해 적자로 돌아섰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석유사업에서 1조636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전분기 1114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던 것과 비교해 재고관련 손실, 정제마진 약세 등의 영향으로 적자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올해 1분기 두바이 원유가 30달러 하락하고 석유제품 가격 역시 큰 폭으로 하락했다"며 "우리가 1분기 영업이익에 반영한 재고관련 손실(저가법 평가)은 총 1조1138억원으로, 석유부문에서 9418억원, 화학 사업과 윤활유 사업에서 각각 1393억원, 327억원의 관련 손실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4분기 73억원의 이익을 냈던 화학부문은 올해 1분기 89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전반적인 스프레드(제품 가격에서 원재료 가격을 뺀 수치) 개선에도 불구하고 재고 관련 손실이 1437억원에 달해 저조한 성과를 거뒀다는 것이 SK이노베이션의 설명이다.


윤활유 사업은 전분기 대비 580억원 감소한 289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석유화학 사업은 광구 운영 비용과 미국 자산 감가상각비 감소로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 41억원 증가한 453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배터리부문은 1049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지난해 4분기에 이어 적자를 냈다. 다만 판매관리비 감소 영향으로 영업손실 규모는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 75억원 감소했다. 소재 사업 영업이익은 전기차용 리튬이온배터리 분리막(LiBS) 판매 증가로 전분기 대비 36억원 증가한 270억원을 기록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