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지랩, 키오스크형 체온감지 CCTV 판매
코로나19 수요 기대…개학 앞두고 국내 수요 증가세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교회, 사무실, 상점 등에서 체온감지 카메라의 설치 및 판매가 급증하는 가운데 뉴지랩이 무인 키오스크 형태의 체온감지 CCTV 공급에 시동을 걸었다.


뉴지랩은 동진S&D와 키오스크 체온감지 CCTV 생산 관련 업무 협약(MOU)를 맺고 본격적으로 판매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공항, 쇼핑몰, 학교 등 다중 이용시설에서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방문자 체온 측정이 필수가 됐다. 그러나 근무자가 직접 출입자의 체온을 재거나 카메라를 통해 발열자를 골라내야 해서 인력부담과 함께 근무자의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컸다. 뉴지랩의 체온감지 키오스크는 이런 불편함을 해소해 줄 수 있어 특히, 개학을 앞둔 학교 등 국내는 물론 해외 수요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뉴지랩이 선보인 키오스크형 체온감지 CCTV는 발열자를 열화상카메라로 실시간으로 체크해 출입문을 폐쇄하거나 알람을 울리는 등 사용자 요구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작동할 수있다. 또한 출입 체크 등 보안 기능을 포함시키는 등 사용 용도와 기능에 따라 9개 형태의 CCTV 모델이 있다.


회사 관계자는 "뉴지랩은 지속적으로 CCTV사업의 고부가가치 사업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미 화재 발생 등을 감시하는 열화상 CCTV와 인공지능 CCTV 등 고부가가치 상품을 개발 판매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체온감시 CCTV 개발 및 판매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뿐 아니라 미국, 일본 등 기존 CCTV 판매망을 통해 판매 수요를 타진해본 결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수요가 클 것으로 전망해 올해 매출 성장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