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오는 11일부터 희망퇴직 실시
2017년 이후로 3년만에···전직 지원 프로그램 가동
이 기사는 2020년 05월 07일 15시 1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현희 기자] 현대해상이 오는 11일부터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진행한다. 2017년 이후 3년만의 희망퇴직이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현대해상은 11일부터 2주간 희망퇴직을 접수한다. 신청 대상은 만 45세 이상 또는 근속 20년 이상 일반직 직원이다.


현대해상은 지난 2016년, 2017년 희망퇴직은 실시한 바 있다. 


이번에는 기존 퇴직 위로금 위주의 방식 외에 전직 지원 프로그램과 외부 전문기관 전직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해상은 다양한 경력의 직원들이 지원 가능한 12개의 전직 지원 프로그램을 갖췄다.


현대해상은 5월 개정된 '고용상 연령차별 금지 및 고령자 고용 촉진에 관한 법률'의 재취업지원서비스 의무화에 따라 앞으로도 전직 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