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인도공장 가스 유출로 9명 사망
남부 위치한 LG폴리머스 인디아서 스타이렌 가스 누출 추정…"피해 현황 조사 중"
사진 = lg화학 폴리머스 인디아 웹사이트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LG화학 인도공장에서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해 최소 9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LG화학은 이번 사고에 대해 "자세한 피해 현황을 조사 중이며 주민들과 임직원의 보호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도 현지 언론들은 7일(현지시각) 새벽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의 LG폴리머스 인디아 공장에서 가스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사고로 인근 주민 9명이 사망하고 300명 이상이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지 경찰은 LG폴리머스 인디아 공장 내 5000t 규모 탱크 2곳에서 가스가 샌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공장은 폴리스타이렌(PS) 수지를 생산하고 있으며 스타이렌 가스가 유출된 것으로 경찰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현지 언론 보도은 공장 인근 주민들이 눈 따가움 증상과 함께 호흡 곤란을 호소했다고 전했다. 


현재 인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전국 봉쇄 조치가 내려진 상태라 사고 당시 공장에는 인력이 거의 없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LG화학 관계자는 "LG화학은 현재 현지 마을 주민의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주민들과 임직원의 보호를 위해 최대한 필요한 조치를 관계 기관과 함께 취하고 있다"며 "지금은 공장의 가스 누출을 통제했으며, 주출된 가스 흡입으로 구토와 어지럼증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 신속하게 치료할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세한 피해 현황과 사망 원인,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며 추후 정확한 내용이 드러나는 즉시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