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銀, RPA 적용으로 125만 업무시간 줄인다
600명 이상 투입된 단순반복 업무 자동화 효과···"업무 효율화 촉진"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B국민은행이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obotic Process Automation, RPA)' 적용, 단순 반복 업무를 자동화해 업무 효율성을 대폭 강화한다. 


국민은행은 은행 내 183개 업무에 RPA를 통한 업무 자동화를 구현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총 125만 시간의 업무시간이 줄어들 전망이다. 직원 1명당 연평균 2000시간의 근로를 한다고 가정했을 경우, 600명 이상이 투입되는 단순 반복 업무를 RPA로 자동화했다는 뜻이다.


본부 부서는 약 47만 시간, 영업점은 약 78만 시간의 업무량이 감소한다. 직원들은 핵심 업무에 보다 집중할 수 있어 효율성과 생산성이 개선될 것으로 국민은행 측은 기대했다. 


이번에 적용된 RPA엔 인공지능 기술도 결합됐다. 



가령, 기계학습(Machine Learning) 기술이 적용된 '급여이체 등록 RPA 업무'는 고객으로부터 제공받는 다양한 형태의 급여 이체 서식을 자동으로 내부 시스템에 맞게 편집해 등록된다. 직원들은 내용 검증과 최종 이체 거래만 수행하면 된다.  


국민은행의 한 관계자는 "RPA를 통해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과 조직 전체 업무의 효율화를 촉진하고 질적 생산성을 향상시켜 직원들이 핵심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이는 결국 고객에 수준 높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은행은 앞으로도 RPA를 포함한 업무 혁신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은행, DID로 출발…규제완화시 활용 확대

⑥주요 시중은행 전담부서 두고 블록체인 활용 모색

판 바뀐 업계 “새로운 경쟁자가 몰려온다”

⑤대기업·금융권 진출 가속, 고유 비즈니스 모델 없이 생존 어려워

국민銀, 디지털뱅크 전초전서 웃었다

비대면 거래 비중 커진 2~4월 여수신 증가율 비교

KB금융의 복잡한 인수대금 조달 '방정식'

매입가 2.34조 위해 '영구채 발행·중간배당' 등 총동원…이중레버리지비율 개선시 비용 적은 후순위채 가능성도

금융권, "가상자산 커스터디 진출 가능성 낮아"

현재는 정부 입장 부정적·고객층 부족…디지털자산 종류 늘어나면 수요 생길 것

은행도 만만치 않은 AML 구축비

②전담인력만 평균 100명, FATF 권고 사항 강화에 비용 증가 추세

시중은행, 대출 늘어도 이자 제자리

1Q 9개 은행 대출 7.33% 증가, 이자이익은 1%대 성장 그쳐

KB금융, 국민銀 중간배당으로 최대 8000억 조달

외부조달은 1조원 안팎예상···감독당국은 중간배당에 제동 안 걸듯

신한금융, KB금융에 1Q 실적 '판정승'

은행 포함 비은행 부문까지 신한 우세

국민銀, 5억달러 규모 지속가능채권 발행

코로나19 피해 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 목적

KB금융, 3000억 영구채 발행 추진 'BIS비율 제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기업대출 확대와 푸르덴셜생명 인수 등으로 '자본 부담 가중'

국민銀, 加서 PF 사업 참여···해외 IB 확대 '신호탄'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프로젝트에 2097억원 선순위대출

국민銀, 3500억 후순위채 발행 '자본적정성 강화'

코로나19 사태 따른 가계·기업대출 큰 폭 증가

KB금융, 인수금 목적 첫 사채는 '선순위채'

2000억원 규모···자본 확충보다 이자비용 관리 '급선무' 판단

신한·KB 등 지주사 재무안전성 '경고등'

신한·KB·하나금융 이중레버리지비율 감독당국 권고치 130% 육박

코로나19 속 빛난 국민銀 IB부문···비결은?

①우상현 CIB고객그룹 대표(전무) 인터뷰

국민銀 "유튜버 전문 자산관리 제공"

유투버 크리에이터 기획사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업무협약

KB금융, '운용자산 260조' 칼라일그룹과 '맞손'

네트워크 활용한 신규 투자처 공동 발굴···교환사채 투자협약도 체결

국민銀, 5억유로 규모 커버드본드 발행

지속가능채권으로 사회문제 해결 및 코로나19 금융지원 등에 활용

허인 국민은행장, 사실상 연임 확정

차기 행장 단독 후보에 올라···추가 임기는 내년 말까지

국민銀, 올해 3번째 외화 ESG채권 발행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등에 사용 예정

KB지주·계열사, 연달아 채권 발행···왜?

영구채·후순위채 발행 등으로 1조 이상 조달···목적은 제각각

국민·신한銀, BIS비율 최고치에도 자본확충···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추가 금융지원 대비 목적···낮은 시중금리 상황도 영향

점포 축소 나선 국민銀, 유휴 부동산 매각 '난항'

지방 부동산 주인 찾기 난항···10차례 유찰되고 최초매각가 20억원 할인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