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M&A
비상 경영 제주항공, 2Q 1000억 손실 우려
유동성 위험커지면 승자의 저주 재현 가능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저비용항공(LCC) 업계 1위 제주항공이 코로나19 쇼크 영향으로 올해 2분기에도 적자폭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이미 올 1분기 막대한 영업손실을 기록했던터라 전문가들은 유동성 위기를 미리미리 대비해야한다고 입을 모은다. 특히 제주항공은 이 시기 LCC 기업 이스타항공 인수마저 진행하고 있어 시너지 창출이 아닌 동반 위기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제주항공은 지난 8일 공시를 통해 매출액 2292억원, 영업손실 657억원 등의 1분기 연결기준 실적공시를 발표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1.7%나 줄었다. 지난해 1분기 영업이익 570억원으로 분기별 이익 신기록 낸 것과 비교해 올해 657억원 손실을 찍은 것도 눈에 띈다.


기존 한·일 관계 악화에 더해 코로나19 까지 얻어맞은 제주항공의 실적 부진은 여기서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이 1분기 실적 공시를 내자마자 리포트를 쏟아낸 증권사들은 2분기 1000억원 안팎의 적자를 전망했다.


한화투자증권 김유혁 연구원은 '솟아날 구멍이 보이질 않는다'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제주항공은 매월 300~400억원의 고정비성 현금 유출이 발생하고 있다. 이미 보유한 현금을 고려하면 정부의 추가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2분기 적자가 96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투자증권 최고운 연구원은 "자구 노력에도 불구하고 2분기 손실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손익보다는 자금 조달이 중요하다. 결국 정부와의 협상이 관건"이라고 내다봤다. 최 연구원이 예상하는 제주항공 2분기 영업손실은 800억원 안팎이다. 대신증권 양지환 연구원은 2분기 영업손실을 1080억원까지 추산하는 등 제주항공이 당분간 생존에 몰두해야 하는 상황임을 알렸다.


제주항공은 2분기 내로 이스타항공을 인수할 예정이다. 항공기 13대를 비롯해 부산~싱가포르 등 이스타항공이 보유하고 있는 해외 운수권을 확보하면서 LCC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코로나19가 긴 시간 맹위를 떨치면서 아시아 근거리 위주 노선을 운영하는 두 항공사 인수합병(M&A)은 제주항공 재무구조를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


NH투자증권 정연승 연구원은 "국내 항공산업 구조조정에 대한 기대감이 있으나 단순 M&A만으로 산업 구조조정이 진행된다고 볼 수 없다"며 "수요 측면에선 코로나19 이후 보복 소비에 대한 기대감도 높지 않다. 운항 정상화까지는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이번 M&A 문제점을 냉철하게 진단했다. 


KB증권 강성진 연구원은 "정부의 지원을 감안하더라도 이스타항공 인수 및 추가 자본 투입을 고려한다면 제주항공이 2000억원 이상의 현금을 추가로 확보해야 할 것"이라며 이스타항공 합병이 유동성 위기의 촉매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이스타항공 M&A 53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