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바이넥스, 전략적 협력관계 구축
바이오 신사업·전문의약품·일반의약품 등 전 사업분야 협력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광동제약과 바이넥스가 바이오 신사업, 합성 의약품 사업 등 다양한 헬스케어부문에 대한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양사는 바이넥스가 광동제약의 자기주식을 취득하기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다고 11일 공시했다. 총 대상주식수는 광동제약 지분의 약 2.86%에 해당하는 자기주식 150만주다.


또 바이넥스는 광동제약의 바이오 신사업 진출에 협력하기 위해 미국 CAR-T(키메라 항원 수용체를 장착시킨 T세포) 개발회사 페프로민 바이오(PeproMene Bio Inc.) 주식 40만주를 케이디인베스트먼트의 투자조합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광동제약은 전략적 협력을 통해 바이오신사업 확대, 바이넥스는 유동성 자산 취득으로 재무적 안정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양사 관계자는 “주력 사업분야가 다르기 때문에 이번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는 더욱 클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존 사업 강화 및 신사업 공동개발을 통해 일반의약품 론칭, 신규 파이프라인 발굴 및 투자 등 가시적인 성과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