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제주항공, '접촉 최소화 캠페인' 실시
셀프 바코드 인식·좌석 위치별 순차 탑승 도입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제주항공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접촉 최소화' 캠페인을 시행한다.


제주항공은 13일 승객의 '셀프 바코드 인식'과 탑승간 '좌석 위치별 순차 탑승' 등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국내선 공항에서 출발하는 제주항공 탑승객은 탑승게이트 항공권 바코드 인식을 직접해야 한다. 기존 방식은 게이트에 위치한 직원이 탑승객 항공권을 받아 바코드를 인식했으나, 직원과 탑승객간 접촉을 최소화 하기 위해 '셀프 인식'으로 개선했다.


탑승객이 바코드 인식기 앞 직원에게 항공권을 보여주면 직원이 눈으로 확인하고, 이상이 없는 고객은 항공권 하단 바코드를 직접 인식한 후 비행기로 이동하면 된다.



제주항공은 기내 승객간의 접촉 최소화를 위해 좌석 위치별 탑승 순서도 엄격히 구분한다. 선착순으로 입장했던 항공기 탑승은 13일부터 우선탑승 항공권을 소지한 고객이 먼저 탑승한 뒤, 20열 이후 좌석번호를 배정받은 고객이 타는 방식으로 바뀐다. 이후 앞쪽 좌석을 배정받은 고객들이 마지막으로 탑승해 기내 이동시 승객간 접촉을 최소화 한다.


단, '좌석 위치별 순차 탑승'은 정시 운항일 경우에만 시행된다. 지연 등 비정상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공항 사정이 여의치 않은 경우엔 기존과 같은 선착순 탑승으로 진행된다.


예약상황에 따라 승객들의 좌석배치도 다르게 한다. 좌석에 여유가 있는 경우, 혼자 여행하는 고객은 창가와 통로 측 좌석만 배정받는다.  3명 이상 동행할 경우는 한 줄 혹은 두 줄로 앉되 앞·뒤 열을 비워 탑승객간 기내 거리를 충분히 확보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항공기 이용시 고객들 접촉 불안을 최소화하도록 셀프 탑승권 인식이나 좌석위치별 탑승순서 조정 등을 추진하게 됐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코로나19 쇼크 209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