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신한금융 임원, 긴급재난지원금 기부키로
전 그룹사 임직원 기부 금액 '매칭'해 추가 기부하는 방안도 추진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신한금융그룹 임원진이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한다. 


신한금융은 그룹의 본부장급 이상 임원 250여명이 긴급재난지원금 전액을 기부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기 위한 결정이다.


임원들이 모두 4인가구에 속한다고 가정하면 약 2억5000만원을 기부할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전 그룹사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한 기부 금액에 '매칭'해, 신한금융이 일정 금액을 추가 기부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기부금액이 1억원일 경우 '매칭 기부율' 50%를 적용해 신한금융이 5000만원을 추가로 기부하는 방식이다. 


매칭 기부를 통해 조성된 금액은 신한금융이 '지역사랑상품권'을 구입해 신한희망재단 등을 통해 취약 및 소외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본점과 영업점 인근의 가맹점을 대상으로 선결제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는 신한은행이 지난 4월 진행한 15억원 규모의 선결제 운동을 전 그룹사로 확대한 것이다. 


신한금융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과 영세 자영업자 등 사회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국민 생활 안정 등 꼭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긴급재난지원금 전액을 기부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신한금융 임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이 어려움을 겪는 주변 이웃들에게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코로나19 쇼크 183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