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뱅크' 목표 국민銀, 해외서 여전히 걸음마
해외법인 지난해 순이익 154억···신한銀의 6% 수준


[팍스넷뉴스 장영일 기자] 국민은행의 글로벌뱅크 도약이 더디다. 지난해 해외영업망의 실적이 뒷걸음치면서 신한은행 해외법인과의 실적차가 극명하게 벌어졌다.


13일 은행업계에 따르면 국민은행의 해외법인 4곳(중국·캄보디아·미얀마·런던)의 당기순이익은 154억원으로 전년(237억원) 대비 34.9% 감소했다.


이는 신한은행 등 경쟁은행들이 글로벌 개척으로 실제 성과를 내기 시작한 것과 대비된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11곳의 해외법인에서 총 2379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지난해 국민은행의 해외법인 4곳의 순이익은 신한은행의 단 6.4%에 불과한 성적이다.


글로벌뱅크를 꾀하고 있지만 일단 해외법인 숫자가 타은행 대비 턱없이 적은 상황이다.


현지법인 설립은 현지 중앙은행과 금융당국의 규제를 받지만, 국내 기업 뿐만 아니라 현지기업에게도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4대 은행 해외법인 순이익(단위:억원)


우리은행과 하나은행도 각 12곳의 해외법인을 두고 있다. 국민은행은 해외법인이 진출한 지역에서도 타은행에 밀리는 모양새다. 


최근 공을 들이고 있는 캄보디아 법인은 지난해 28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캄보디아국민은행의 순이익은 2016년 7억원, 2017년 9억원, 2018년 16억원 등 매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타은행 대비 규모면에서 밀리고 있다.


지난해 신한캄보디아은행은 83억원을 거뒀고, 우리은행은 캄보디아에 2개의 법인을 가지고 있다. 지난해 우리파이낸스캄보디아가 52억원, WB파이낸스캄보디아는 140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국민은행 미얀마법인은 적자로 돌아서면서 아직 자리를 잡지 못한 것으로 평가된다. 


그나마 중국법인은 선전하고 있다. 국민은행 중국 유한공사는 지난해 124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신한은행 중국 유한공사는 352억원, 중국우리은행은 49억원, 하나은행은 중국법인이 74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글로벌 실적은 비은행 부문 성장과 직결되기 때문에 국민은행도 성과를 높이기 위해 신흥국과 선진국 시장을 투트랙으로 공략하고 있다.


캄보디아는 현지화 전략을 통해 사업을 확대 중이다. 미얀마에서는 KB마이크로파이낸스 미얀마의 영업점을 대규모로 확대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2018년 7월 부코핀은행 지분을 22% 취득하며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했으며, 홍콩과 뉴욕 지점을 중심으로 IB 영업도 도모하고 있다. 2018년 5월에는 런던법인을 지점으로 바꿔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시장 개척에도 나서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국민銀, 加서 PF 사업 참여···해외 IB 확대 '신호탄'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프로젝트에 2097억원 선순위대출

국민銀, 디지털뱅크 전초전서 웃었다

비대면 거래 비중 커진 2~4월 여수신 증가율 비교

'비용·리스크 통제' 성공한 하나금융, 향후 실적은

1Q 일시적인 명퇴 비용의 기저효과

신한·하나·대구銀, 또 키코 배상여부 결론 못내려

분쟁조정안 수용여부 시한 연장만 벌써 5번째

4대 금융지주 1Q 실적 희비…하나 웃고·KB 울고

'비용절감' 하나금융 순이익 20.3%↑, KB는 증권 적자에 13.7%↓

국민銀, 3500억 후순위채 발행 '자본적정성 강화'

코로나19 사태 따른 가계·기업대출 큰 폭 증가

우리銀, 빅데이터로 '바지사장' 대출 솎아낸다

7개월간 개발한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 도입

시중은행 해외 IB 부문은 '개점휴업'

최근 사례도 대부분 지난해부터 추진된 사업···"딜도 없고 실사도 어려워"

코로나19 속 빛난 국민銀 IB부문···비결은?

①우상현 CIB고객그룹 대표(전무) 인터뷰

우리銀 해외 IB 힘의 원천은 '네트워크'

②국내 최초 베트남 민영항공사 금융 주선도 네트워크 덕분···"트랙 레코드 쌓아 선진국 진출할 것"

국민銀 "유튜버 전문 자산관리 제공"

유투버 크리에이터 기획사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업무협약

국민銀, 인니 부코핀銀 최대주주 등극

지분 67%로 확대···일단 리스크 관리 집중

허인 국민은행장, 사실상 연임 확정

차기 행장 단독 후보에 올라···추가 임기는 내년 말까지

국민銀, 올해 3번째 외화 ESG채권 발행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등에 사용 예정

KB지주·계열사, 연달아 채권 발행···왜?

영구채·후순위채 발행 등으로 1조 이상 조달···목적은 제각각

국민·신한銀, BIS비율 최고치에도 자본확충···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추가 금융지원 대비 목적···낮은 시중금리 상황도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