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림, 1Q 영업익 29억···흑자전환
러시아향 크레인 수출 증가·자회사 나노스 효과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쌍방울 그룹의 광림이 지난 1분기 흑자전환했다. 


15일 광림은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9억8500만원을 기록하며 흑자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도 54억원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436억60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9.3% 늘었다. 


흑자전환은 1분기중 러시아로의 크레인 수출과 어닝 서프라이즈를 보인 종속기업 나노스의 실적 호조에 따른 것이다. 1분기중 크레인부문의 러시아 향 수출 규모는 전년동기대비 1.7배에 달한다. 광림의 자회사인 카메라 모듈 부품 개발 및 생산 업체인 나노스는 1분기 전년대비 216% 늘어난 매출 229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했다. 


광림 관계자는 “지난 2016년부터 종속회사로 편입된 나노스가 실적이 반영된 것”이라며 “상용화를 앞둔 전기 특장차 사업이 올해 가시화되면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림은 크레인, 전기 공사용 특장차, 환경차 등을 제조 판매 기업이다. 국내에서는 크레인 시장점유율 50%, 특장차 부문 45%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광림은 1988년 1월 방위산업체로 지정된 이후 20여년 이상의 방산분야 특장차(탄약크레인, 중무장장착장비 등) 보급업체로 확고한 인지도를 구축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