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신한銀, '비대면'으로 소상공인 2차대출 속도 'UP'
어플리케이션 '신한 쏠(SOL)'에서 보증서 및 대출 신청 가능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금융지원 대출이 18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신한은행이 대출 전 과정을 비대면으로 진행해 대출 업무 속도를 높인다.  


신한은행은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영업점 방문 없이 신한은행 어플리케이션인 '신한 쏠(SOL)'에서 받을 수 있도록 비대면 프로세스를 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인사업자에게 신용보증기금의 보증서를 기반으로 긴급 운영자금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대출한도는 1000만원 이내이며 기간은 5년(2년 거치 3년 분할상환)이다. 대출은 25일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원하는 개인사업자는 신한 쏠에서 신청만 하면 된다. 


대출 신청시 꼭 제출해야 하는 사업자등록증, 부가세과표증명, 국세·지방세 납세증명서 등은 은행이 '스크래핑' 방식으로 신청 고객 대신 제출한다. 그 외 고객 상황에 따라 필요한 임대차계약서, 표준재무제표증명 등의 서류는 고객이 사진으로 촬영해 제출하면 된다. 


대출 심사 완료 후 고객이 신한 쏠에서 대출금액과 기간, 금리 등이 명시된 전자문서 형태의 약정서를 확인만 하면 고객의 신한은행 계좌로 신청한 대출금이 입금된다. 


아울러 신한은행은 본점에 '보증심사 전담팀'을 신설, 보증서 심사와 발급 업무도 고객이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 비대면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 


이번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과 긴급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이 같은 날(18일) 시작돼 은행 창구에 많은 사람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이 비대면으로 신청 가능해지면서 고객의 대기시간 축소와 업무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은행 측은 밝혔다. 


신한은행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고객이 은행에서 긴 시간 기다릴 필요 없이 대출 신청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준비를 마쳤다"며 "신한은행은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고객 중심'의 자세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코로나19 쇼크 169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