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신한銀, '비대면'으로 소상공인 2차대출 속도 'UP'
어플리케이션 '신한 쏠(SOL)'에서 보증서 및 대출 신청 가능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금융지원 대출이 18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신한은행이 대출 전 과정을 비대면으로 진행해 대출 업무 속도를 높인다.  


신한은행은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영업점 방문 없이 신한은행 어플리케이션인 '신한 쏠(SOL)'에서 받을 수 있도록 비대면 프로세스를 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인사업자에게 신용보증기금의 보증서를 기반으로 긴급 운영자금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대출한도는 1000만원 이내이며 기간은 5년(2년 거치 3년 분할상환)이다. 대출은 25일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원하는 개인사업자는 신한 쏠에서 신청만 하면 된다. 



대출 신청시 꼭 제출해야 하는 사업자등록증, 부가세과표증명, 국세·지방세 납세증명서 등은 은행이 '스크래핑' 방식으로 신청 고객 대신 제출한다. 그 외 고객 상황에 따라 필요한 임대차계약서, 표준재무제표증명 등의 서류는 고객이 사진으로 촬영해 제출하면 된다. 


대출 심사 완료 후 고객이 신한 쏠에서 대출금액과 기간, 금리 등이 명시된 전자문서 형태의 약정서를 확인만 하면 고객의 신한은행 계좌로 신청한 대출금이 입금된다. 


아울러 신한은행은 본점에 '보증심사 전담팀'을 신설, 보증서 심사와 발급 업무도 고객이 영업점을 방문하지 않고 비대면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 


이번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과 긴급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이 같은 날(18일) 시작돼 은행 창구에 많은 사람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이 비대면으로 신청 가능해지면서 고객의 대기시간 축소와 업무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은행 측은 밝혔다. 


신한은행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고객이 은행에서 긴 시간 기다릴 필요 없이 대출 신청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준비를 마쳤다"며 "신한은행은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고객 중심'의 자세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신한금융 임원, 긴급재난지원금 기부키로

전 그룹사 임직원 기부 금액 '매칭'해 추가 기부하는 방안도 추진

신한·하나·대구銀, 또 키코 배상여부 결론 못내려

분쟁조정안 수용여부 시한 연장만 벌써 5번째

신한금융, 뉴욕 한인의사협회에 진단키트 전달

5000명분···분자 진단 전문업체 (주)씨젠과 공동 기부

신한카드, 금융데이터거래소에 적극 참여한다

대기업, 중소기업 데이터 거래 등 협력관계 기대

위성호 前신한은행장, 흥국생명 부회장 맡아

흥국금융 계열사 미래 먹거리 자문 역할 담당

우리銀, 인도네시아에 방호복 5000벌 기부

최정훈 우리소다라은행 법인장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도움되길 희망"

신한-하나금융그룹, 해외 사업 '맞손'

조용병 회장과 김정태 회장, 글로벌 경쟁력 강화 MOU···주요 금융그룹간 최초

'제로금리 시대' NIM 더 떨어진다···은행권 대책은?

비이자이익 확대, 글로벌 강화위해 손 잡기도​

신한銀, 기업가 고객 대상 법인컨설팅 강화

삼정KPMG와 업무협약 체결

신한銀, 4억호주달러 캥거루본드 발행

'마이너스 금리' 외평채 덕에 조달비용 낮춰···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신한銀, 야놀자와 업무협약

제휴업체 금융지원···여행·숙박업 활성화 마케팅도

'페이퍼리스' 금융권 블록체인 적용 봇물

비대면 서비스의 출발 전자문서 신원인증 보안문제 해결

코로나19 쇼크 209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