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안펀드, 내달부터 'A+' 이상 여전채도 매입
P-CBO는 'A-' 등급도 지원


[팍스넷뉴스 장영일 기자] 채권시장안정펀드가 오는 6월부터는 'A+' 등급 이상 여신금융전문회사채(여전채)도 매입한다. 현재 채안펀드는 'AA-' 등급 이상 여전채만 매입했다.


금융위원회는 19일 오전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비우량등급 회사채 및 기업어음(CP) 시장의 수급을 보완·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금융위는 여전채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여전채의 경우 'A+' 등급이상, 코로나19 피해대응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의 경우 'A-' 등급 이상 매입 지원키로 했다. 지원규모는 여전사의 중소기업‧소상공인 원리금 상환유예 규모 등을 고려해 결정된다. 


또 채안펀드는 'AA-' 등급 이상에서 'A+'로 등급이 하향 조정된 회사채도 매입 대상으로 편입하기로 했다. 지원 규모는 총 20조원으로 책정됐다.


아울러 금융위는 이달 중으로 9000억원 규모의 P-CBO를 발행할 계획이다. 오는 29일 23개 기업에 대해 509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CBO 발행을 시작으로 174개 기업에 대한 주력산업 P-CBO(4277억원 규모)도 발행할 예정이다.


또, 금융위는 전일 은행권에서 동시에 시작된 소상공인 지원 2차 프로그램 접수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과 관련해 신속한 집행과 철저한 방역조치도 당부했다.


소상공인 2차 지원 프로그램의 경우 병목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7개 은행에서 지원신청을 받으며, 전산구축 준비가 마무리되는 6월 내로 전국 지방은행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손 부위원장은 "정부는 경제가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에 과잉반응하고, 공포심에 사로잡혀 위축되지 않도록 모니터링과 필요조치를 취하겠다"며 "정부와 합심해 경제위기를 극복해달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