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의료기기 생산 7조 돌파…전년比 11.8%↑
인구 고령화 영향 치과용임플란트.다초점인공수정체 수요 증가
생산실적 상위 10위 품목 현황(단위 : 백만원, %)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지난해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이 사상 처음으로 7조원을 돌파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9년 국내 의료기기 생산실적이 7조2794억원으로 2018년(6조5111억원) 대비 11.8%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의료기기 생산실적은 최근 5년간 해마다 평균 9.8%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는 2019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인 2.0%를 약 5배 상회하는 수준이다. 수출‧입 또한 전년대비 각각 8.9%, 13.3%씩 증가해 국내 의료기기 산업이 생산‧수출‧수입 전반에 걸쳐 성장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기기 생산 품목별로는 치과용임플란트(1조3621억),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4706억), 성형용 필러(2435억) 순이었으며, 상위 10개 품목이 전체 생산의 41.1%(2조9953억)를 차지했다.


전년대비 생산액 증가율이 가장 높은 품목은 치과용전산화단층촬영장치(75.3%)와 치과용임플란트(26.9%)다. 특히 치과용임플란트는 3년 연속 생산 1위를 차지했는데 이는 인구 고령화와 건강보험 적용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의료기기 수출 품목 1위는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5615억)가 3년 연속 차지했다. 이어 치과용임플란트(3640억), 성형용 필러(2549억) 순이었다. 수출액 증가율 1위 품목은 치과용임플란트(33.9%)였으며, 중국, 독일, 루마니아에 수출이 증가했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 7152억원, 미국 6756억원, 독일 2763억원 순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지난해 의료기기산업법, 체외진단의료기기법 제정을 통해 의료기기산업 육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며 “올해 본격적인 법 시행을 통해 우수한 의료기기의 신속한 제품화를 지원하고 국민 건강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