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 삼양그룹 회장 “DT에 미래 생존 달려”
프로세스 혁신 프로젝트 개시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삼양그룹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을 가속화하고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위해 전사적 자원관리(ERP) 재구축 작업을 시작했다.

김윤 삼양그룹 회장


삼양홀딩스는 20일 ‘글로벌 원(One) ERP’ 구축을 위한 삼양그룹 프로세스 혁신 프로젝트에 착수하고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킥오프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은 최소화하고 실시간 온라인 중계를 통해 그룹 내 임직원들에게 공유됐다.


ERP는 구매, 생산, 영업, 회계, 관리 등 기업 경영 활동 전체를 하나의 체계로 통합 관리해 데이터를 축적하고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경영 시스템이다.


삼양그룹은 지난 2001년부터 ERP를 사용해왔으나 최근 데이터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업무 환경이 변화하면서 ERP 재구축에 착수했다. 새로 구축될 ERP는 국내외 사업장을 하나의 시스템으로 통합하고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할 방침이다. 또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예측 분석, 모바일 업무 환경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


삼양그룹은 업무 절차, 시스템, 데이터 등을 글로벌 베스트 프랙티스(모범 사례)에 부합하도록 전면 재설계하는 ‘업무 혁신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국내 법인 시스템 구축, 해외 법인 시스템 연동의 절차를 거쳐 2022년 신규 ERP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윤 삼양그룹 회장은 행사에 참석해 “DT는 일하는 방식의 변화”라며 “기업의 프로세스, 시스템, 데이터 등을 완전히 새롭게 설계해야 미래 생존이 가능하다”고 임직원의 적극적 참여와 변화 의지를 강조했다.


김 회장은 또 “시스템 구축보다 중요한 것은 활용”이라면서 “ERP는 우리의 미래를 준비하는 작업인 만큼 미래의 활용 가능성, 탄력성을 기준으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돼 필요한 데이터를 언제든지 쉽게 얻을 수 있는 진화하는 ERP 구축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