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한앤컴, 에이치라인해운 1조8000억 전격 투자 外
이 기사는 2020년 05월 22일 11시 0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하나금융·한앤컴, 에이치라인해운 1조8000억 전격 투자 [매일경제]

하나금융그룹이 한앤컴퍼니와 손잡고 에이치라인해운 공동투자를 위한 신규 PEF를 설립한다. 2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지난 15일 한앤컴퍼니와 에이치라인해운의 출자지분 매매룰 위한 계약서(SPA) 및 공동업무집행사원(Co-GP) 계약서를 체결했다.


"전화주문 할인 말라"…요기요 갑질 공정위 심판대 오른다 [주요언론]

배달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사가 공정거래위원회 심판대에 오른다. 가맹 음식업체가 전화로 주문받을 경우 음식값을 할인하지 못하도록 하고 이를 위반하면 앱 노출을 차단하는 등 ‘갑질’을 한 혐의다.


신한금투, 100억 규모 MTS 사고 발생…"원하지 않는 매매 체결" [주요언론]

개인투자자들이 주식 매매할 때 활용하는 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에서 투자자 의사와 무관한 100억원 규모의 주문이 체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신한금융투자의 MTS에서 주문 에러가 발생했다. 장애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총 5700여건, 체결 금액 기준으로 100억여원의 주문이 투자자의 의사와 무관하게 체결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 운용성과 저조해도 자회사에 자금 맡겨 [주요언론]

삼성생명이 자회사인 삼성자산운용의 운용성과가 저조함에도 불구하고 계약해지 또는 변경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계약 해지가 발생하지 않도록 자산군별 평가기준을 유리하게 변경해 운영하기도 했다.


판촉비 떠넘긴 한샘·대금 안준 대림산업 검찰조사 받는다 [주요언론]

한샘·대림산업 등 4개사가 하도급·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고발 요청을 받아 검찰 조사를 받게 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