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고위험자산 투자 쏠림 경계해야”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 개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팍스넷뉴스 이규창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저성장·저금리 환경에서 고위험자산으로의 투자 쏠림 가능성을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22일 오전 은행회관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위원장 김홍범 경상대 교수) 전체회의’에 참석해 금융권의 원활한 자금공급 역할과 책임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19에 따른 금융시장 충격이 다소 진정되고는 있으나 경제적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은 상태”라며 “상황 변화를 예의주시하면서 유연하게 대처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에 대비해 금융권이 외형확대 자제, 내부유보 확대 등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확보해나가야 한다”며 “동시에 고위험자산으로 투자가 쏠릴 가능성이 있으니 이를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감독원도 면책 확대 및 규제적용 유연화 등을 통해 금융중개기능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전체회의에서 주제발표자로 나선 이진석 금감원 부원장보는 “금융회사의 손실흡수능력, 외화유동성 등 건전성 지표가 양호한 수준”이라며 “앞으로 스트레스테스트, 시나리오 분석 등 금융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김현욱 KDI 교수는 “디지털화, 탈세계화 등 새로운 경제 및 금융환경 하에서 글로벌 수요 감소에 따른 경기침체 가능성, 글로벌 공급체인의 분절로 인한 국가 간 갈등 심화 등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