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F 불완전판매' 하나·우리銀, 과태료 부과 이의 제기
처분 효력 일단 정지···향후 비송사건절차법에 따라 재판 진행
이 기사는 2020년 05월 22일 18시 1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이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판매 관련 제재에 대해 금융감독당국에 이의를 제기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은 DLF 불완전판매로 금융위원회로부터 부과받은 과태료에 대해 금융위에 이의 제기 신청서를 제출했다.


지난 3월25일 금융위는 DLF를 불완전판매해 고객들에게 막대한 손실을 입힌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에 각각 167억8000만원, 197억1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이의 제기 신청은 과태료 통보일로부터 60일 이내에 해야 한다. 이를 고려하면 두 은행의 이의 제기는 신청 기한 마감을 코앞에 두고 이뤄진 셈이다. 


두 은행이 이의 제기를 신청하면서 과태료 부과 처분은 효력이 정지된다. 이후 해당 사건은 비송사건절차법에 따라 재판이 진행될 예정이다. 비송사건이란 소송이 아닌 사건을 말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윤석헌 "라임사태, 배드뱅크 설립후 6월 제재 시작"

윤 원장 "(DLF 제재 관련) 시간 돌려도 똑같은 판단"

하나銀, 이탈리아펀드 선제 보상 "고객 신뢰 제고"

원금 50% 먼저 받고 추후 정산 방식 등 투트랙 방안

금감원, 손태승 회장 중징계 효력 정지에 '항고'

법원, 금감원 항고 인용시 손 회장 연임에 소급 가능성

'금융당국과 갈등' 속 닻 올린 손태승號

25일 주총서 연임 확정했지만···당장 금감원과 소송전 불가피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 "영업문화 근본적으로 바꾼다"

24일 공식 취임···코로나19 의식 영상으로 취임사

법원, 손태승 회장 손 들어줘···가처분 인용

연임 여부 25일 주총서 판가름···DLF 중징계 효력 정지 가처분 받아들여

하나금융, 최대주주 반대에도 사외이사 전원 선임

다른 안건도 모두 통과

윤석헌, 'DLF 책임' 손태승 함영주에 중징계 전결

제재심 원안대로 '문책경고' 결재...3월초에 징계결과 효력 발생할 듯

증선위, 'DLF 판매' 우리·하나은행 과태료 감액

12일 정례회의서 금감원 건의안보다 수위 낮춰... 제재 절차 3월 초 마무리될 듯

우리銀, 이유식 전문브랜드 '엘빈즈'와 업무협약

영유아 부모 고객들에게 엘빈즈 할인쿠폰 제공 등

신한-하나 첫 협업, 아프리카 신디케이션론

아프리카수출입은행 10억弗론 공동 참여 금융약정 체결

법원,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DLF 중징계 효력정지

하나은행 기관 제재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도 인용

'고객정보 관리허술' 하나·우리銀 제재, 이달 결정

금감원, 제재심 상정 예정···중징계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