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 태안 케이블카 민간사업 우선협상자 선정
사업비 497억…태안해양전시관~부억도간 1.78km 건설·30년간 운영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이도가 서해안 명물 태안 해안 케이블카 사업의 우선협상자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도는 충청남도 태안군이 모집한 태안 해안 케이블카 민간사업자 공모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태안 케이블카는 태안군 근흥면 신진도 일원 국립 태안해양유물박물관과 부억도를 잇는 길이 1.78㎞ 규모로 오는 2022년 12월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태안 해안 케이블카 조성사업 예상 조감도. <사진제공=이도>


태안 해안 케이블카 사업은 민간사업자 자본으로 실시설계와 케이블카 건설 및 기타 부대시설 등 사업 전반에 대해 제안한 프로젝트다. 시설을 설치하고 태안군에 기부채납한 뒤 일정 기간 사용수익 허가를 받아 운영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이도는 이번 사업에서 운영을 포함해 사업추진 및 사업비 조달, 인허가 추진 등 사업총괄관리(PMC) 역할을 수행하며 사업 전반을 이끌게 된다.


업계에서는 이번 사업이 이도가 추진하는 기업공개(IPO)에도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도가 이번 사업을 통해 최대 30년 간의 운영권을 확보해 안정적인 매출과 수익성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현재 태안 해안 케이블카는 운영을 시작하는 오는 2023년부터 30년간 연평균 이용객이 약 59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도는 폐기물 및 수처리, 신재생 등 친환경 전문 기업으로서 케이블카를 에너지 저감 등 친환경적으로 건설할 계획이다. 고용 창출 및 태안 관광 활성화 등 지역 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이도는 이번 태안 해안 케이블카 설치 사업을 발판으로 다양한 분야의 민자제안 사업 발굴을 통해 미래 먹거리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현재 이도는 도심지 주차장, 트램(노면전차) 개설 사업, 하수처리장 등 환경 및 인프라분야에서 다양한 민자 제안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이도는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1472억원, 영업이익 156억원을 달성했다.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57%, 영업이익은 122% 증가했다.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간 매출액의 연평균 성장률은 73%에 달했다.


감가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2018년 85억원에서 지난해 267억원으로 215% 늘어났다. 특히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연평균 성장률 257%를 기록하는 등 수익성도 높아지고 있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이도는 자산의 가치를 효율적으로 극대화하는 국내 유일의 전문회사”라며 “태안 해안 케이블카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민자제안 사업을 주관해 이끌어 갈 수 있는 능력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제안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20~30년 이상의 장기 운영권을 확보해 수익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도는 미래에셋대우를 대표주관사로, 대신증권을 공동주관사로 선정해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준비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