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평, 한화에너지 등급전망 '부정적'으로 하향
"수익성 악화, 태양광 프로젝트 매각 지연 영향"…장기신용등급은 AA- 유지
이 기사는 2020년 05월 27일 17시 3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한국신용평가(이하 한신평)가 수익성 악화, 태양광 프로젝트 매각 지연 등으로 한화에너지의 등급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한신평은 한화에너지의 장기신용등급을 'AA-'로 유지하고 등급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내린다고 27일 밝혔다.


계열사 지분인수, 태양광 프로젝트 투자에 따른 재무부담 확대를 등급전망 변경 사유로 꼽았다. 한화에너지는 ▲한화종합화학 지분 30% 인수대금 납부(2015~2017년 5500억원 납부, 2018~2019년 영업실적 조건에 따라 매년 260억원씩 지불) ▲유틸리티 자동화 업체인 에스아이티 지분 100% 취득(1120억원) ▲군산사업장 증설 투자(1879억원) ▲종속회사를 통한 태양광 사업 확장 등으로 재무 부담이 확대되고 있다.


장수명 한신평 연구원은 "한화에너지는 현지에 태양광 발전소를 지은 뒤 지분을 넘기는 '태양광 프로젝트 매각'을 병행해 재무 부담 증가 속도를 조절할 계획이었지만, 프로젝트 매각이 지연됨에 따라 2019년 차입금이 크게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2016년 말(연결) 기준 6843억원이었던 순차입금은 올해 1분기 기준 2조3062억원으로 증가했다. 순차입금/상각전영업이익(EBITDA) 지표 역시 2016년 말 4.2배에서 올해 1분기 12.6배로 악화됐다. 


탄소배출권 관련 비용 발생에 따른 집단에너지 부문의 수익성 악화 역시 우려할 만한 부분이다. 한화에너지는 80만~100만KAU(Korean Allowance Unit, 할당배출권) 규모의 탄소배출권을 추가로 필요로 한다. 배출권 시세가 3만6200원(지난 15일 KAU19 기준)인 점을 감안하면 연간 약 300억원 정도의 탄소배출권 관련 부담이 발생하는 셈이다. 


신재생에너지 발전업체의 수익성을 결정하는 전력도매시장가격(SMP)과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격도 하락했다. 태양광 발전사업자는 생산 전력을 SMP에 판매하고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함에 따라 받는 REC를 매도해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는데, 최근 저유가 기조가 이어지면서 SMP와 REC가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장수명 연구원은 "태양광 프로젝트 매각을 2020년부터 재개할 계획이었지만 매각 시기 및 규모에 대한 불확실성이 존재한다"며 "늘어난 재무부담에도 계속된 투자 확대로 차입금 증가 추세는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또 "향후 집단에너지 부문의 수익성 회복 여부, 태양광 사업에 대한 성과 및 투자 회수 수준, 투자 정책 변화 등을 중점적으로 감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