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구조 개선 나선 쎌마테라퓨틱스, 주주소통 강화
홈페이지 통해 구조조정·베빅 인수 배경 및 효과 설명…"추가 파이프라인 확대 기대"


[팍스넷뉴스 김세연 기자] 쎌마테라퓨틱스가 최근 일련의 구조조정과 재무개선 노력을 알리며 주주들과의 소통 강화에 나섰다. 사명 변경과 해외 바이오업체 지분인수와 관련한 시장의 오해를 불식 시키고 주주단속에 나선 것이다. 


28일 윤병학(사진) 쎌마테라퓨틱스 회장은 홈페이지에 '주주에게 올리는 글'을 통해 재무구조 개선과 신규 사업 추진 상화을 설명하며 주주가치 제고 노력을 강조했다. 


윤 회장은"최근 추진한 사명변경(메디파트너스생명공학→쎌마테라퓨틱스)은 과거 메디파트너생명공학 경영진의 방대한 사업의 정리를 위한 선택"이라며 "사업구조 재편과 구조조정을 통해 재무 개선을 위루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거 경영진들의 비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과감히 정리하며 연간 60억원 가량의 고정비용울 절감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쎌마테라퓨틱스는 과거 추진하던 덴탈사업 등을 정리하고 사업 추진 핵심인력 중심의 조직 개편에 나서며 전체 인력의 70% 가량을 감축하는 고강도 구조조정에 나서왔다. 


윤병학 회장은 구조조정과 재무개선 노력과 함께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신규 사업 추진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쎌마테라퓨틱스는 올초 러시아 방사선색전물질 및 의료기기 회사인 “베빅(Bebig)”의 지분인수에 나서며 캐시카우 발굴에 주력해 왔다. 


그는 "연간 100억원 이상의 수익을 창출해온 베빅의 인수로 확실한 캐쉬카우를 확보하게 됐다"며 "현재의 먹거리인 베빅 인수와 함께 미래 성장동력이 될 의약품 파이프라인 확장에도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쎌마테라퓨틱스는 현재 4개의 파이브라인(항암제, Covid-19 항바이러스제제, 치과용골이식용 단백질, NASH 치료제)을 확보하고 있다. 


윤 회장은 "기존 파이프라인이외에 추가로 2~3개의 파이프라인 확보를 준비중"이라며 "지속적인 신사업 발굴로 반드시 필요한 신약개발사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주 이익을 최우선으로 신뢰할 수 있는 기업이 되기 위해 고민하고 노력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