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헬스케어, 어린이 돕기 '완전두유' 15만6000팩 기부
코로나19에 따른 복지 사각지대 아동 지원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한미약품 계열사 한미헬스케어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 돕기에 나섰다.


한미헬스케어는 지난 25일과 26일 이틀에 걸쳐 최근 새롭게 출시한 '완전두유' 등 두유 제품 15만6000팩을 불우 어린이 지원단체 3곳에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한미헬스케어는 지난 5월 초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한 두유 20만팩을 포함, 최근 한 달 사이 두유 35만6000팩을 어려운 이웃에 기부하게 됐다.


지원단체 3곳은 ▲희망친구 기아대책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이다. 희망친구 기아대책엔 6만6000팩,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엔 3만팩,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엔 6만팩이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전달됐다.



3곳은 전국 46개 홈스쿨에서 공부하는 1400여명의 어린이들(희망친구 기아대책)을 비롯해 중증장애영유아 치료보호시설 '한사랑 장애 영아원' 아동 415명(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아이마루' 등 전국 아동시설 및 한부모자녀, 다문화 가정 약 3500명(희망을나누는사람들)에 두유를 다시 나눠준다.


한미헬스케어는 어린이단체 지원에 더해 독거 노인 및 조손 가정 등을 순차적으로 지원하는 '이웃돕기 릴레이 기부'를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미헬스케어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복지 사각지대의 아이들 영양 섭취가 어렵다는 소식을 들어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며 "일회성 기부로 끝내지 않겠다. 아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