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대한민국 신약개발상 대상 수상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 인정 받아…"국내 제약사와 파트너십 기대"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왼쪽)이 제21회 대한민국신약개발상 시상식에서 회사를 대표해 대상을 받고 있다. SK바이오팜 제공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SK바이오팜이 '제21회 대한민국 신약개발상' 대상을 받았다.


SK바이오팜은 "지난 28일 서울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열린 제21회 대한민국 신약개발상 시상식에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로 신약개발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세노바메이트는 성인 대상 부분 발작 치료제다. 지난 11일 출시됐으며 지난해 11월 미국 FDA(식품의약국) 신약판매허가를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서 조 사장은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 개발, 판매 허가까지 전 과정을 독자적으로 진행해 FDA 승인을 받았다. 미국 시장에 직접 출시하기까지 국내 최초의 도전을 인정받아 매우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시상식에 이어 열린 수상 강연에서 조 사장은 국내 제약사에게 오픈 이노베이션과 전략적 협업을 통한 신약 개발 및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제안했다.


그는 "SK바이오팜은 세계에서 가장 큰 제약 시장 미국에서 지난 20여년간 끊임없는 도전을 통해, 신약개발 전주기에 걸쳐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는 시스템과 역량을 구축했다"며 "글로벌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제약사와 이러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성공적 파트너십 맺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이어 "SK바이오팜이 그간 미국 FDA(식품의약국)와의 커뮤니케이션을 구축했다.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FDA 승인을 받은 혁신 신약 2개 보유 제약사로서 앞으로 파트너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 시장에 직접 진출한 세노바메이트는 부분 발작 뇌전증 환자들의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기대받고 있다. 중추신경계 분야 및 다양한 질환 영역에서 상업화 경험을 갖춘 경영진들과 함께 영업, 마케팅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세노바메이트 외에도 SK바이오팜이 기술 수출한 수면장애 신약 수노시(성분명 솔리암페톨) 역시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세노바메이트는 현재 유럽 허가 심사 중이며, 수노시는 유럽 허가를 받고 상반기 중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올해 21회를 맞는 대한민국신약개발상은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후원하는 국내외 제약·바이오헬스산업계 신약개발 분야의 유일한 상이다. 제약·바이오헬스산업 발전과 연구개발 의욕 고취를 위해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지난 1999년 제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