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가상자산 거래소 제미니와 제휴
블록체인 월렛과 서비스 연결…북미권서 거래 가능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삼성전자가 가상자산 거래소 제미니와 제휴를 맺고 갤럭시 스마트폰을 이용해 가상자산을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제미니는 28일(현지시각) 공지를 통해 삼성전자와 블록체인 월렛 통합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 블록체인 월렛은 가상자산을 보관하는 지갑 서비스로 갤럭시S10, S20 스마트폰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제미니는 “이번 기술 제휴로 미국과 캐나다 사용자는 제미니 모바일 앱과 삼성 블록체인 월렛을 이용해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자산을 거래하고 잔액을 조회할 수 있고, 제미니의 커스터디 서비스를 통해 콜드월렛 전송 등의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삼성 블록체인 월렛과 파트너 관계를 맺은 최초의 가상자산 거래소가 된 점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가상자산은 기술이 아닌 시대의 움직임”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