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화아이엠씨, 금호타이어 1차 벤더 공급계약
중소업체 납기·품질 대응력 결여에 전화위복…”과거 점유율 넘어섰다”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타이어 금형 제조 공급 전문기업 세화아이엠씨가 올해 본격적인 실적 턴어라운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세화아이엠씨는 최근 국내 주요 거래선 중 한 곳인 금호타이어를 대상으로 타이어 금형 우선적 발주를 골자로 한 1차 벤더(VENDOR)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타이어 금형 제조 산업이 과거 업계 내 중소형업체들의 단순 저가입찰방식이 도입되며 수주 감소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이후 관련 업체들의 납기 및 품질 대응력 결여 현상이 나타나면서 다시 제품 경쟁력을 갖춘 전문기업들이 관심을 받고 있다. 



세화아이엠씨 관계자는 “올해 들어 금호타이어사를 대상으로 한 발주 물량은 업계 내 과거 저가입찰 방식의 도입 이전 수준을 뛰어넘는 점유율을 나타내고 있다”며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시장 내 우후죽순 늘어났던 중소 타이어 금형 업체들이 사라지고 치킨게임 양상이 정리되면서 오랜 세월 브랜드를 검증 받은 업체들의 기술, 품질 경쟁이 시작되고 있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금호타이어를 비롯한 글로벌 벤더사들을 대상으로 체질개선에 성공한 최근 회사 상황과 품질, 기술력 등을 중점 삼아 공급계약 확대 영업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내부 경영진 이슈로 내홍을 겪으며 유가증권 시장 거래정지를 이어온 세화아이엠씨는 최근 거래소로부터 26일부 거래재개 확정을 통보 받았다. 올해 우성코퍼레이션을 중심으로 한 최대주주 및 경영진 전면 교체로 전 경영진의 횡령, 배임 혐의에 따른 재무불투명성이 해결됐다. 이어 흑자전환 및 부채감소, 자본금 증가 등 계속 기업 존속불확실성도 해소됐다는 평가도 받았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