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묵·여승주·최영무, 보험 자사주 수익률 '희비'
전영묵·여승주 수익률 25~30% vs 최영무 '마이너스'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왼쪽)과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오른쪽)


[팍스넷뉴스 김현희 기자] 보험사 경영진이 '책임경영'을 내세워 자사주 매입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대형 보험사 경영진의 자사주 수익률이 크게 엇갈리고 있다.  


삼성생명 임원들은 코로나19 사태에 매입한 자사주가 30%에 가까운 기록하며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은 2억원 어치의 자사주를 매입해 현재 8000만원에 가까운 수익을 거두는 중이다. 삼성생명의 주가가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회복할 경우 전 사장의 수익률은 100% 가까이 기록할 전망이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전 사장은 지난 3월 23일, 24일 2거래일 동안 삼성생명 주식 6000주를 각각 3만2937원, 3만3000원에 장내 매수했다. 모두 1억9800만원 어치다.


이후 2개월이 지난 1일 종가(4만6500원)로 계산하면 두 달 새 8100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수익률만 29%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주가 수준인 6만9000원대로 회복하면 전 사장은 2억1000만원대의 수익을 얻는다. 무려 수익률 100%다.


삼성생명의 주가는 전 사장이 매입한 3월 24일 이후부터 반등세를 나타내며 지난 4월 10일 5만원대를 회복하기도 했다.


전 사장 외에 삼성생명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고 있는 유호석 부사장 등 일부 임원들도 이같은 수익률 대열에 동참 중이다. 유호석 부사장 등 일부 임원들은 지난 2010년 5월 삼성생명 상장시 10만~11만원대로 자사주를 대거 매입하기도 했는데, 지난 2017년 하순 일부 매각하며 차익을 벌었다. 유 부사장은 이후 자사주를 매입하지 않다가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자사주 매입에 나선 바 있다. 


여승주 한화생명 사장도 쏠쏠한 수익을 봤다. 여 사장은 지난 3월 17일 주당 1135원에 3만주의 자사주를 장내매수했다. 3400만원 어치였다. 1일 종가 1525원으로 계산하면 4570만원으로 1170만원(25% 수익률)의 수익을 올린 셈이다. 


삼성화재는 내부적으로 희비가 엇갈렸다. 지난 3월 중순 자사주를 매입한 삼성화재 임원들은 24%의 수익률을 거두고 있으나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은 마이너스 수익률이다. 


최 사장은 책임경영 차원으로 지난 1~2월 자사주를 1억6000원 정도 사들이는 등 모두 2억1000여만원 정도 보유했지만, 증시 변동성에 -37%의 수익률을 보이고 있다.  


삼성생명 등 보험사 최고경영자(CEO) 및 임원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증시 변동성에도 불안감을 해소하고자 책임 경영 차원으로 자사주를 매입해왔다. 증시가 5월 들어 회복세를 이어가면서 이 같은 수익을 벌어들인 것.


보험업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생명과 한화생명 뿐 아니라 보험사 대표들이 보험사의 부정적인 전망을 타개하기 위해 책임 경영 차원에서 자사주 매입을 해왔다”며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매입한 보험사 임원과 그 후에 매입한 보험사 임원의 수익률 명암이 갈리고 있지만 장기적 전망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제로금리 시대' 보험사, 이익 방어용 채권 내다판다

채권시장 일시적 물량 부담 우려

삼성운용에 계속 돈 맡겨야 하나

③금감원, 자금위탁 관련 경영유의조치 내려···채권 매각 통한 투자수익도 '제동'

올해 안에 삼성전자 일부 지분 매각?

②21대 국회의 금융그룹 감독법·보험업법 개정안 처리에 초미의 관심

채권 매각으로 실적 방어···형제 삼성화재는 '정공법'

①신계약 늘지 않아 당분간 자산매각으로 버티기

삼성생명, 채권 등 매각해도 1Q 순익 '반토막'

이차손·변액보증손실 막기 위해 채권과 부동산 3900억원 어치 매각

한화생명, 1Q순익 478억···분기 흑자전환

단기 외화채 매각 등 적극적 자산운용 '주효'..운용수익률 4.36%

“삼성·한화·동양생명, 금리 역마진 부담 커”

주가 변동성에 변액보증준비금 적립 규모도 늘어나 한신평, 손보사 해외 대체투자 손실 집중 모니터링

한화생명 주가 하락…한화건설에 불똥

한화생명 주식 담보로 대출받아…주가 900원대

무디스, 한화생명·한화손보 신용등급 하향 검토

저금리에 수익성 약화 등 고려

보험사, IFRS17 연기됐지만 자본확충 '난감하네'

신용등급 강등 위기로 조달비용↑···영업도 거의 올스톱

삼성화재-카카오페이의 디지털손보사 설립 왜 결렬됐나

당초 협의 내용에 없던 다이렉트 자보 끌고 온 카카오페이

삼성화재, 1Q 순익 전년비 28.9%↓···보험영업 적자 확대

타 보험사처럼 채권매각으로 실적 보전은 지양···'정면돌파' 선언

삼성화재, 하반기 자보료 추가 인상 철회

한방진료비 증가로 내년 인상 가능성

한화생명 "하반기 보장성 보험 승부"···언택트 전략회의

여승주 사장 '본업 경쟁력 강화'·'미래전략 방향성' 2대 과제 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