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더 뉴 싼타페’ 내·외장 디자인 공개
전면부 일체형 그릴·헤드램프 특징…이달 중 출시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차가 3일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싼타페’의 내·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더 뉴 싼타페의 전면부는 일체형의 그릴과 헤드램프가 특징이다. 위아래로 나눠진 분리형 헤드램프가 그릴과 조화를 이루고, 수평의 넓은 그릴과 대비되는 수직의 T자형 주간주행등(DRL)이 돋보인다. 그릴 하단에는 넓은 에어 인테이크(공기흡입구) 그릴과 클램프(조임틀) 모양의 범퍼로 안정감을 더했다.


측면부는 전면에서 후면부까지 이어지는 기존 싼타페의 날렵한 사이드캐릭터라인(차체 옆면 가운데 수평으로 그은 디자인라인)을 유지하면서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전장을 늘렸고 20인치 휠을 적용했다.



더 뉴 싼타페의 내장은 한층 더 사용자 중심의 구조로 디자인했다. 센터콘솔(좌우 시트 사이에 설치된 공간)은 기존보다 높아진 가운데 추가적인 수납공간을 제공해 실용성을 더했다. 새롭게 적용한 12.3인치 풀 LCD 클러스터(계기판)와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시스템을 적용해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였다. 버튼식 전자 변속기(SBW)도 적용했다. 


현대차는 이날 광고도 선보일 계획이다. 광고는 ‘밀레니얼 패밀리’의 실생활 속 가족에 대한 사랑을 주제로 패밀리 SUV로서 더 뉴 싼타페의 모습을 담았다. 밀레니얼 패밀리는 30대 중후반의 밀레니얼세대가 이룬 가정으로 소비의 핵심층이다. 


현대차는 이달 중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디지털 언박싱’을 통해 더 뉴 싼타페를 출시할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