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바이오파마, 美 HPI CEO로 정승원 대표 영입
노바티스·UCB 등 글로벌 제약사 경력 15년
정승원 HPI 대표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한올바이오파마는 노바티스와 UCB 등 글로벌 제약사에서 15년간 경력을 쌓은 정승원(사진) 대표를 미국법인인 HPI의 총괄대표(CEO)로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정 대표는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와 자가면역질환 치료항체 ‘HL161’ 등 바이오신약의 글로벌 임상개발을 가속하고 다국적 제약사와 협력 강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신규 파이프라인 확보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정 대표는 연세대 의대를 졸업하고 미국 MIT 경영대학원에서 MBA를 마친 뒤 스위스 제약사 노바티스에서 12년간 일했다. 신경과, 호흡기, 소화기 질환 영역에서 제품개발·상업화 전략을 담당했으며 마케팅 임원을 역임했다. 최근에는 UCB에서 일본과 중국 지역을 대상으로 다양한 의약품의 시장 확장을 주도하는 등 사업개발, 임상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정 대표는 HPI를 총괄해 이끌면서 우선적으로 HL036의 다음 단계 글로벌 임상 개발과 라이선스 아웃 등 다국적 제약기업과의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올바이오파마는 HPI의 역할을 뒷받침하기 위해 미국 보스턴 지역에 신규로 사무소와 연구소를 설립하고 현지에서 관련 인재도 추가 영입할 계획이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정 대표 영입으로 한올바이오파마가 대웅제약과 공동개발한 HL036의 글로벌 임상개발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지난 1월 공개한 HL036의 글로벌 임상 3상 톱라인(Topline) 결과에서 1차평가지표를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올바이오파마는 2차평가지표 위주로 두 번째 임상 3상을 디자인할 계획이다. 한올바이오파마 관계자는 “현재 다음 단계 임상전략이 글로벌 전문가 그룹을 통해 수립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해당 임상 3상의 최종 결과를 올해 하반기 미국 안과학회(AAO 2020)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정승원 HPI 대표는 “HL036은 임상 3-1상을 통해 새로운 안구건조증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며 “그동안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HL036, HL161 등 주요 파이프라인의 글로벌 임상과 사업개발을 진행하고, 해외 기업들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바이오신약 파이프라인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