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SC, 교차투여·BMI 상관없이 효과"
유럽학회서 램시마SC 우수성 재입증...연내 유럽 주요 국가 출시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셀트리온은 유럽류마티스학회(EULAR)에서 류마티스 관절염(RA)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램시마SC(성분명 : 인플릭시맙, 피하주사 제형) 임상 연구자료를 발표했다고 4일 밝혔다.


유럽류마티스학회는 6월3일부터 6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번에 발표한 임상 연구결과 자료는 학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다. 


지난 1년간 진행된 램시마SC 임상을 토대로 면역원성(Immunogenicity)과 체질량 지수(BMI)에 대한 영향 평가(Impact Analysis) 진행 결과를 발표한 셀트리온은 제형에 따른 면역원성에는 차이가 없으며, 체질량 지수가 램시마SC 투여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음을 확인했다. 

셀트리온은 30주차부터 격주로 54주까지 램시마와 램시마SC를 교차 투여한 IV(정맥)투여군과 6주부터 54주까지 램시마SC만 투여한 SC투여군을 비교했을 때 제형에 따른 면역원성에 차이가 없다는 것도 입증했다. 6주부터 54주까지 램시마SC를 투여한 환자들을 체질량 지수군 별 저체중 및 정상체중, 과체중, 비만 등 세 그룹으로 나눠 비교 분석한 결과 세 그룹간의 유효성 결과는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세계 최초의 인플릭시맙 피하주사 제형인 램시마SC는 여러 임상 결과를 통해 안전성과 효능, 면역원성에서 IV(정맥주사)제형과 차이가 없음을 입증했다”며 “류마티스 관절염 적응증에 이어 염증성 장질환(IBD) 적응증까지 획득해 자가면역질환치료제의 강자로 입지를 굳히겠다”고 했다.


이어 “램시마SC를 유럽에 직판으로 공급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2월 독일을 시작으로 영국, 네덜란드 등지에 해당 제품을 출시했다”며 “연내 유럽 주요 국가 출시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