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기아차, 차량 판매 뒤에도 철저한 사후관리 '눈길'
'첫 차 느낌 그대로' 슬로건 속 수리·멤버십 혜택·제휴 등 다수 서비스 제공


기아자동차가 차량 구매 고객들에 대한 꼼꼼한 사후관리(A/S)로 눈길을 끌고 있다. 


기아차는 최근 멤버십 포인트를 사용해 차량 외관 손상을 수리받는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해당 프로그램은 신차 구매 고객의 예상치 못한 차량 손상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해주기 위해 마련됐다.


기아차는 지난 2018년부터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을 운영했지만 이번에 ▲차종별 보상 부위 차별화 ▲파츠별 선택 적용을 통해 더욱 합리적인 구성으로 리뉴얼했다. 구체적으로 K-스타일 케어+ 프로그램 가입시 차종에 따라 ▲경형 4만8000포인트 ▲소형·준중형 6만8000포인트 ▲중형·준대형·대형 9만8000포인트 ▲플래그십 K9 19만8000포인트가 차감된다. 


빈번하게 발생하는 손상 부위를 선별해 1년의 보장 기간 동안 ▲경형·소형·준중형 2부위 ▲중형·중대형·대형 3부위 ▲플래그십 K9 6부위로 각 부위별 1회씩 보상 수리 이용이 가능하다. 고객 자기부담금 10%가 존재한다. 


서비스 보장 범위는 ▲차량 외부 스크래치에 대한 판금·도색 작업 ▲사이드 미러 파손시 교체 ▲전·후면 범퍼 파손 시 교체 ▲타이어·휠 보장 ▲앞유리·썬팅 보장 ▲스마트키 보장 등이 해당된다.


차량 외관 손상 발생시 K-스타일 케어+ 전용 고객센터로 전화 접수가 가능하며, 전국 800개소 오토큐(AUTO Q)를 통해 보장범위에 해당하는 수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프로그램 가입신청은 5월 이후 기아차 차량을 출고하고 제작증을 발급받은 지 30일이 지나지 않은 개인·개인사업자 고객에 한해 가능하다. 레드멤버스·고객통합서비스 어플리케이션 ‘KIA VIK’을 통해 보유한 레드멤버스 포인트로 가입할 수 있다. 다만, 렌트·리스·상용차는 제외다.



기아차는 차별화된 고객서비스를 위해 ‘첫 차 느낌 그대로’라는 슬로건 속 다양한 제휴 서비스와 멤버십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06년 업계 최초로 선보여 운영 중인 멤버십 서비스가 대표적이다. 기아레드멤버스 회원은 구매 차종·구매 횟수에 따라 최소 5만 포인트에서 최대 100만 포인트까지 멤버십 포인트를 적립 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각종 차량 관련 서비스·상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하고, 영화·외식·주유소 등 각종 생활 제휴처에서도 멤버십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다.


올 초에는 ‘레드멤버스 신용카드 에디션2’를 출시하면서 ▲승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경차 ▲전기차 등 차종별 맞춤형 혜택이 제공되는 전용 신용카드 3종 라인업(일반·전기차·경차)을 구축했다.


기아차의 이러한 철저한 사후관리는 내수판매 반등으로 이어지고 있다. 기아차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한 업황 침체에도 올해(1~5월) 누적판매량이 21만8281대로 전년 동기(20만465대) 대비 8.9% 증가했다. 지난 5월에는 내수시장에서 전년 동월(4만3000대) 대비 19.0% 증가한 5만1181대의 판매실적을 올렸는데, ▲승용부문 ▲레저용차량(RV)부문 ▲상용부문 모두 판매반등을 이뤘다. 승용모델은 2만1251대로 전년 동월(1만8627대) 대비 14.1% 늘었고, RV는 2만3874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1만8744대)보다 27.4% 증가했다. 상용모델은 전년 동기(5629대) 대비 7.6% 증가한 6056대가 판매됐다. 


자료제공=기아자동차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