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사회 산하 '노사관계 자문그룹' 만든다
준법감시위 권고안에 화답…'준법경영' 사례 연구 용역도 검토
이 기사는 2020년 06월 04일 17시 4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삼성전자를 포함한 7개 삼성 계열사들이 이사회 산하에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노사관계 자문그룹'을 설치한다. 


삼성전자는 4일 오후 열린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이하 준법감시위) 6차 정기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고안을 준법감시위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서 무노조 경영을 탈피하겠다고 밝힌 이후 나온 후속조치 중 하나다. 삼성은 앞으로도 외부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수렴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준법감시위는 이 부회장에게 경영권 승계 논란과 노조 와해 지시 등과 관련한 대국민 사과와 함께 시민사회와의 소통, 재판과 상관없이 준법감시위 활동 보장을 약속할 것을 권고했다. 이 부회장은 직접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준법감시위가 요구한 핵심 조건을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삼성은 우선 노동3권을 실효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이사회 산하에 '노사관계 자문그룹'을 두고, 해당 조직에서 노사 정책 자문과 함께 개선 방안도 제안하도록 하는 등 실질적인 역할을 부여하기로 했다. 국내외 임직원을 대상으로 노동 관련 준법 교육을 의무화하고, 컴플라이언스팀 준법 감시활동 강화, 노동·인권 단체 인사를 초빙 강연 등도 이행 방안 내걸었다. 


준법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는 지속가능한 경영체계 수립과 관련해서는 이를 중장기 과제로 검토해 법령·제도 검토, 해외 유수 기업 사례 벤치마킹에 대한 연구 용역을 외부 전문기관에 발주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시민사회와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방편으로는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할 전담자를 지정할 방침이다. 또 환경, 경제, 소비자, 인권 등 다양한 분야의 시민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사내 행사에 시민단체를 초청하는 등 이해와 협력의 폭을 넓혀 가기로 했다.


삼성 관계자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삼성 계열사들은 준법문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위원회의 의견을 존중하고 위원회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