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스자산운용, ‘글로벌고배당리츠플러스펀드’ 출시
선진국 리츠 투자 공모펀도 형태…성장성·고배당 등 투자매력도 집중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이지스자산운용이 ‘이지스글로벌고배당리츠플러스펀드’(공모)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해당 펀드는 북미·유럽·아시아 선진국에 상장한 리츠 및 부동산 주식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최근 주요국의 저금리 기조와 코로나 여파로 주식시장 변동성이 커지면서 투자자들이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비교적 배당수익이 안정적이고 높으면서 주가상승에 따른 자본차익을 기대 가능한 리츠(REITs)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글로벌 리츠는 주요 선진국 도시의 우량 부동산을 장기간 보유하며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부동산 자산유형을 세분화해 국가 및 자산유형별로 다양한 투자 기회를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수혜 환경은 저금리 환경에서 리츠의 고배당과 자금조달 비용 하락 등으로 이익 개선이 가능하다.



이지스글로벌고배당리츠플러스펀드는 국내 최대 부동산 운용사인 이지스자산운용에서 출시하는 첫 ‘공모리츠 펀드’다. 주요 선진국에 상장한 리츠 중 성장성 및 투자 매력도가 높은 고배당 종목에 선별적으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펀드는 글로벌 부동산과 리츠에 대한 투자 노하우와 리서치 역량을 지닌 이지스자산운용 대체증권투자팀이 운용할 계획이다. 대체증권투자팀은 사모 형태로 글로벌 리츠 펀드를 운용해 비교지수 대비 상회하는 성과를 유지했다. 또한 코로나로 인한 글로벌 주식시장 조정장 속에서도 벤치마크 대비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대체증권팀은 부동산 가치에 기반한 투자운용으로 배당과 성장을 동시에 추구하는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예정이다.


정부가 ‘공모형 부동산 간접투자 활성화 방안’에 따라 올해 3월부터 조세특례법 시행령 개정하면서 투자자들은 절세 효과도 누릴 수 있다. 개정안에 따르면 투자원금 기준 5000만원 한도로 3년 이상 부동산 공모상품에 투자 시에 3년간 배당소득에 대해서 9% 분리과세를 적용한다.


이지스자산운용 관계자는 “리츠는 부동산 실물에 투자하기 때문에 일반 주식에 비해 이익 전망이 용이하고 안정적이다”며 “고배당 리츠 외 물류·데이터센터·통신탑 등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언택트 리츠 자산도 포트폴리오로 확대해 안정적이면서도 높은 수익을 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펀드는 8일부터 ▲대신증권 ▲키움증권 ▲포스증권 ▲DB금융투자, 12일 이후에는 ▲한국투자증권을 통해 가입 가능하며 향후 지속적으로 판매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