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코로나19 치료용 '미다졸람' 수출
프랑스·룩셈부르크에 공급…영국·칠레 제공 논의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부광약품은 프랑스, 룩셈부르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와 관련한 긴급의약품 미다졸람을 수출했다고 8일 밝혔다.


부광약품은 지난 4월 주한 룩셈부르크 대표부의 요청으로 미다졸람 주사를 긴급의약품으로 수출한 바 있다. 지난 6일에는 프랑스 보건부의 요청에 의해 미다졸람 주사 약 20만 앰플을 응급의약품으로 수출했다. 현재 영국, 칠레 정부와도 미다졸람 주사 공급을 논의 중이다.


미다졸람 주사는 벤조디아제핀계열의 최면진정제로 수면 또는 가면상태 유도, 불안 경감 등에 사용된다. 코로나19 치료 시에는 인공호흡 환자의 진정에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의약품 부족현상이 심화되면서 긴급의약품인 미다졸람 주사에 대한 각 국가들의 수출 요청이 계속되고 있다"며 "가능한 빠르게 공급해 코로나19 치료를 돕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